UPDATED. 2022-05-23 18:09 (월)
네오위즈
네오위즈
  • 이코노미21
  • 승인 2001.03.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다국적 인터넷 시장조사업체 AC닐슨-이레이팅스닷컴 조사에서 세계 1위에 올랐다.
세이클럽의 유료서비스가 4개월 만에 누적매출 20억원을 돌파했다는 소식도 들린다.
특히 4월부터는 영화채팅이나 게임채팅, 모바일 서비스 등 신규 서비스를 잇따라 내놓을 계획이다.
세이클럽의 올해 예상 매출액은 총 163억원, 이중 프리미엄 부문에서 147억원, 온라인 광고 부문에서 16억원을 예상하고 있다.
하태석(동양증권 수석연구원) 초고속망 확대에 따른 매출 감소가 문젭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30시간이 손익분기점이라고 하죠. 틈새시장인 셈인데 갈수록 어려워질 겁니다.
주가는 싼 편이지만 워낙 시장상황에 둔감한 주식입니다.
남들 다 오를 때도 별로 안 오르고 다 빠질 때도 별로 안 빠지죠. 액면가가 100원밖에 안돼서 주식 수도 너무 많아요. 어차피 성장주라기보다는 자산주라고 봅니다.
초과수익을 내기는 어려워요. 3s 송정섭(현대증권 수석연구원) 세이클럽 매출이 올해는 전체매출의 30%까지 늘어날 겁니다.
접속서비스가 매출의 89% 이상을 차지했는데 급속히 축소될 겁니다.
이게임즈 콘텐츠 사업도 크게 늘어나기는 어렵습니다.
마진율이 높은 접속서비스는 줄고 마진율이 낮은 콘텐츠 사업이 늘어나는 거죠. 전체적으로 실적이 나빠질 겁니다.
3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