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19 19:48 (월)
"한국서 차세대 글로벌 여성 리더를 꿈꾼다"
"한국서 차세대 글로벌 여성 리더를 꿈꾼다"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2.01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입銀, 아시아여성대학과 차세대 여성 리더 육성 MOU 체결

▲ 왼쪽부터 김용환 수은 행장, 셰리 블레어(Cherie Blair) 아시아여성대학 총장.
한국수출입은행은 31일 여의도 본점에서 아시아여성대학(Asian University for Women)과 '차세대 글로벌 여성리더 육성 인턴십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토니 블레어 전 영국총리의 부인 셰리 블레어(Cherie Blair)가 총장으로 재직 중인 아시아여성대학은 2008년 방글라데시 치타공에 설립, 14개국 400여 명의 개발도상국 여학생을 선발해 무상 교육을 제공하는 기관이다.

이날 양 기관이 양해각서를 맺음에 따라 오는 6월부터 두 달간 아시아여성대학생 3명이 수은에서 인턴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이 기간동안 이들은 유상차관(EDCF)의 국가별 전략 수립과 수혜국가의 경제발전 기여현황 등을 배우고, 국내 산업시찰과 한국문화 체험, 그리고 다문화가정 이주여성과의 만남도 갖는다.

이에 따른 소요경비 2500여 만원은 글로벌 사회공헌 차원에서 수은이 '희망씨앗' 프로그램을 통해 모두 후원한다.

김용환 수은 행장은 이날 서명식 자리에서 "이번 인턴쉽은 아시아여성대학생들이 한국의 유상차관(EDCF) 업무를 배워 개발도상국의 차세대 여성 리더로서 초석을 다지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면서 "아시아여성대학의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후원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셰리 블레어 총장은 "이번 인턴십을 계기로 수은과 아시아여성대학이 서로 협력해 아시아여성대학의 학생들을 지속적으로 후원한다면 머지않아 세계를 이끌어나갈 글로벌 여성 리더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수은은 올해 사회공헌프로그램인 '희망씨앗' 후원예산으로 50억원을 책정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약 22% 늘어난 규모로, 특히 다문화·탈북 가정에 대한 후원을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