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16:17 (월)
통계청, 가계부채 심층 조사 착수
통계청, 가계부채 심층 조사 착수
  • 박선영 기자
  • 승인 2013.03.2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ㆍ금감원 동동…가계부채 해결 기초자료 활용 전망

통계청이 건전성 논란이 심화되고 있는 가계부채에 대한 심층 조사에 들어간다. ㆍ

통계청은 내달 1일부터 18일까지 전국 2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가계금융·복지조사'를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특히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공동으로 실시돼 가계부채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자료로 쓰일 전망이다.

통계청은 이번 조사에서 유형별 대출금액, 원리금상환액 등을 조사해 소득수준, 자산규모, 종사상지위 등을 미시적으로 분석함으로써 가계 재무건전성 진단의 정확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계청은 지난해 3월말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상환여력이 있는 상위계층에 부채가 집중돼 가계 부채문제는 심각한 상황은 아니라고 밝혔다.

소득 5분위는 81%의 가구가 1억6279만원의 부채를 안고 있는 반면 소득 1분위는 32.2%가 3054만원을 보유하고 있다는게 정부측 설명.

하지만 금융부채를 보유한 58.5%만 보면 연령대별 50대가구, 종사상지위별로는 자영업자 가구가 상대적으로 취약함을 보여 안심할 단계는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