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13:45 (토)
태블릿PC 패널 시장, 연평균 성장률 94%
태블릿PC 패널 시장, 연평균 성장률 94%
  • 신승훈 기자
  • 승인 2013.04.0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널크기 7인치~10인치 다양화가 주요원인

태블릿PC 시장이 최근 3년간 폭발적인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8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지난 3년간 태블릿PC(모바일PC포함)용 패널의 연평균 성장률은 94%에 달했다. 같은 기간 휴대폰용 패널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0.2%로 거의 정체상태인데 비해 태블릿PC는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

지난해 4분기 태블릿PC용 패널 판매량은 6306만개로, 2011년 4분기 2432만개 대비 159% 성장했다. 연도별 태블릿PC용 패널 출하량을 살펴보면 2010년에는 2284만3000개, 2011년에는 8074만2000개, 지난해에는 1억6763만7000개로 매년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처럼 태블릿PC 패널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이유는 7인치와 9.7인치로 양분됐던 패널크기가 7~10인치대로 사이즈 다양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해 인치별 패널 판매 순위를 보면 1위는 9.7인치(7034만개)가 차지했고 2위는 7인치(5112만개), 3위는 10.1인치(2079만개), 4위는 7.9인치(991만개), 5위는 8.9인치(420만개), 6위는 10.6인치(418만개)가 차지했다.

애플의 아이패드에 들어가는 9.7인치 패널은 지난해 7034만2000개로 인치별 패널 판매량에서 2위인 7인치대 패널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구글 등에 들어가는 7인치대 태블릿용 PC 패널은 2010년 322만3000개에서 2011년 1885만3000개로 6배 이상 판매됐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1에 들어가는 10.1인치 패널은 2010년 110만500대 수준에서 지난해 2079만7000대를 팔면서 약 20배의 성장세를 보였다.

애플의 아이패드 미니에 들어가는 7.9인치 패널은 지난해 3분기 출시돼 올해 1분기까지 1019만개를 판매했다.

아마존 킨들파이어에 들어가는 8.9인치 패널은 2010년 38만9000개가 판매됐으나 2011년 110만5000개, 지난해 420만8000개가 판매되면서 판매가 늘고 있다.

마이크로스프트가 출시한 서피스(Surface)에 들어가는 10.6인치 패널도 지난해 418만8000개로 애초 시장전망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