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3-21 17:14 (화)
주식선물시장, 최근 5년간 연평균 47% 성장
주식선물시장, 최근 5년간 연평균 47% 성장
  • 뉴미디어팀
  • 승인 2013.05.15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선물시장 거래대금이 개장 이후 최근 5년간 연평균 47.3%씩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 평균 거래량 역시 연 42.7%의 성장세를 보였다.

한국거래소가 15일 발표한 '주식선물시장 5주년 성과분석' 자료에 따르면 주식선물시장 거래대금은 2008년 415억원에서 2009년 635억원, 2010년 881억원, 2011년 1423억원, 2012년 2415년, 2013년 2815억원으로 급성장했다.

일 평균 거래량 역시 2008년 7만건에서 2013년 41만4620건으로 급증했다. 하지만 증가세는 크게 줄어드는 추세다.

거래대금 증가율은 2009년 53%, 2010년 38.8%, 2011년 61.7%, 2012년 69.7%, 2013년 19.1%로 올들어 크게 줄었고, 일 평균 거래량 증가율 역시 2009년 108.7%에서 2010년 21.9%, 2011년 35.7%, 2012년 67.6%, 2013년 2.3%로 급감했다.

시장의 헤지 수요가 증가하면서 미결제약정은 올해 들어 100만 계약을 돌파하는 등 지난해에 비해 65% 급증했다.

시장 개설 초기 63.4%를 차지했던 개인 투자자 비중은 올해 46.6%로 줄어들었고, 외국인은 비중이 9.5%에서 27.9%로 증가했다. 기관투자자 비중은 26.9%에서 10.5%로 줄었다.

특정 기업의 주식을 선물 거래하는 주식선물시장은 2008년 5월 개설됐으며 현재 삼성증권, 기아차, 대우증권 등 8개 업종, 25개 종목이 거래되고 있다. 국내 주식선물시장의 거래량 순위는 지난해 세계 6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