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10:45 (토)
우리금융 이순우 체제로 출범
우리금융 이순우 체제로 출범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5.2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영화 걸림돌 되면 언제든 사임, 민영화 조속 추진

이순우 우리금융지주 회장 내정자는 자신이 우리금융 민영화에 걸림돌이 된다면 회장직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우리카드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 직원이 바라는 것은 민영화다. 민영화 추진에 제가 걸림돌이 된다면 임기에 관계없이 회장직을 내려놓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의 오랜 숙원인 민영화 작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민영화의 원칙으로는 ▲조기 매각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 ▲금융산업 발전 기여 등 세 가지를 꼽았다.

이 내정자는 "빠른 시일 내 매각하되 투입된 공적자금이 최대한으로 회수돼야 한다"면서 "민영화가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를 위해서는 기업가치 제고가 필요하다"면서 계열사간 시너지 확대와 신(新) 수익 창출에 힘쓸 것을 약속했다.

또 이 내정자는 경영 공백 최소화를 위해 계열사 인사를 빠른 시일내에 단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문성을 가진 분을 계열사 CEO로 뽑겠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와 관련해서는 "창조경제에 기본이 되는 중소기업 금융 지원에 적극 나설 것"이라면서 "특히 기업금융 비중이 높은 만큼 기업 구조조정을 추진해 기업을 살리고 고용을 창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리금융 이사회는 24일 회의를 열어 이 내정자의 회장 선임 안건을 임시 주주총회에 부칠 계획이다. 임시 주총일은 다음 달 14일로 예정됐다.

주총을 통과하면 이 내정자는 지난달 사의를 밝힌 이팔성 회장의 뒤를 이어 우리금융 회장에 취임한다.
이 내정자는 우리금융 회장으로 취임하고 나서도 우리금융의 효과적인 민영화를 위해 우리은행장을 겸직하기로 했다.

이 내정자는 1977년 우리은행의 합병 전신인 상업은행에 입행한 정통 '은행맨'으로 꼽힌다. 부인 김태경씨와 사이에 2녀를 두고 있다.

▲경북 경주 ▲대구고 ▲성균관대 법학과 ▲상업은행 홍보실장 ▲인사부장 ▲기업금융단장 ▲우리은행 경영지원본부장 ▲개인고객본부장 ▲수석부행장 ▲우리은행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