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5:43 (월)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높은 곳은 '수원 장안구'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높은 곳은 '수원 장안구'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5.2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 65.1%…전국 평균보다 1.6%P↑

수도권에서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가 가장 높은 곳은 수원시 장안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KB국민은행이  부동산정보사이트 'KB부동산 알리지(www.kbreasy.com)'를 통해 발표한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에 따르면 수도권 시·군·구 가운데 전세가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 수원시 장안구로 65.1%에 달했다.

이는 전국 평균 63.5%보다 1.6%포인트, 수도권 평균 57.4%보다 7.7%포인트 높은 것이다.

 반면 전세가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경기 과천시로 42.5%에 불과했다.

서울시의 경우 아파트 평균 전세가 비율은 56.4%였다. 25개 구 가운데 전세가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성북구(63.3%)이며 관악구(61.4%), 서대문구(60.7%), 동작구(59.6%), 동대문구(59.5%) 등 비강남권에서 전세가 비율이 높게 형성됐다.

전세가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용산구(45.7%)였으며 강남구(50.2%), 송파구(52.9%), 강동구(53.1%) 등도 하위권에 머물렀다.

서울지역에서 전세가 비율이 낮은 지역은 건물이 낡아 재건축을 추진하거나, 지역개발에 따른 매매가 상승 기대감이 큰 곳들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도는 평균 58.4%로 조사됐다.

전세가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수원시 장안구(65.1%)였는데, 이는 소형 아파트들이 많이 분포한데다 주거여건이 우수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전세가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재건축 단지가 상대적으로 많은 과천시(42.5%)가 차지했다.

   지방 5대 광역시의 전세가 비율은 평균 71.3%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가 76.7%로 가장 높았고, 부산시가 67.3%로 가장 낮았다. 구별로는 광주광역시 남구가 78.8%로 전국 시·군·구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전세가 비율은 높다는 것은 다른 지역에 비해 주거환경 여건이 우수하다는 의미일 수 있으나, 매매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크지 않을 때도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