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1 02:18 (토)
임페리얼 위축된 위스키시장 살린다
임페리얼 위축된 위스키시장 살린다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9.0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르노리카코리아, 디자인 전면 리뉴얼한 패키지 출시
"이천공장 매각 검토 사실이지만 결정된 바 없어"

페르노리카코리아가 위스키 '임페리얼'의 패키지를 새단장하고 위축된 국내 양주시장 살리기에 나섰다.

페르노리카코리아는 4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새단장한 임페리얼 패키지 출시 행사를 가졌다.

'세련된 남성상'을 주제로 한 이번 패키지 리뉴얼의 핵심은 '다이아몬드 앵글 커팅'을 12년산, 17년산, 19년산, 21년산 등 임페리얼 전 제품에 적용했다.

다만, 연산 별로 제품의 이미지를 대변하는 색상의 차별화로 변화를 줬다.

19년산(퀀텀)에는 은색 프레임을, 21년산엔 검은색 프레임을 채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가장 심혈을 기울인 17년산에는 병 표면에 갈색 그라데이션 효과를 주는 방식으로 제품의 깊은 풍미를 더 했다. 12년산은 투명한 병에 젊음을 상징하는 붉은색 포인트를 줘 세련미를 표현했다.

디자인 변화와 더불어 위조방지 기능도 한층 강화했다. 뚜껑을 열면 노란색 밴드가 노출돼 개봉 여부를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일부 제품은 용량에도 변화를 줬다.

먼저 판매가 저조했던 12년산 700㎖ 제품을 단종했고  17년산 330㎖ 제품을 350㎖로, 21년산 450㎖ 제품을 500㎖로 각각 늘렸다. 단 가격은  인상하지 않았다.

 장 마누엘 스프리에 페르노리카 코리아 사장은 "임페리얼의 새변화는 기존 위스키 브랜드와 완벽히 차별화되는 제품 디자인을 통해 모던함과 혁신을 지향하는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완성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며 "침체된 위스키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위스키 브랜드로서 임페리얼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이천공장 폐쇄 소문과 관련해서는 "국내 위스키 시장이 위축되면서 효율성 증대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매각사실을 인정했다.

▲ 장 마누엘 스프리에 페르노리카코리아 사장이 임페리얼 리뉴얼 제품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그는 "이제 막 내외부의 이해 관계자끼리 방안에 대해 협의를 하고 있다"며 "현재 어떠한 결정도 내려진 것이 없으며, 결정이 난다면 곧바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리카 코리아가 임페리얼을 생산하는 이천 공장을 팔고 국내 생산을 중단할 것이라는 설이 나돌았다.

한편 임페리얼은 지난 1994년 출시된 이후 누적 판매량이 약 2억2800만병으로 업계 최다를 기록했다. 특히 국내 위스키 시장규모는 이전보다 13.5% 줄었지만, 임페리얼의 점유율은 2.4% 늘었다.  임페리얼 12년산은 국내 위스키 브랜드 12년산 시장에서 지난 3∼6월 시장점유율 32%를 기록, 점유율 1위에 올라섰다.
 

▲ 임페리얼 제품 패키지 리뉴얼 전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