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16:49 (월)
[고향가는길]막힐땐 우회도로가 빨라
[고향가는길]막힐땐 우회도로가 빨라
  • 안성용 선임기자
  • 승인 2013.09.16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1시간 가량 단축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정체가 심할 경우 국도로 우회하면 최대 한 시간 이상 단축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주요 우회도로에 대한 교통상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먼저 경부고속도로(양재~안성) 귀성길은 수원IC→안성IC 구간 정체가 극심할 경우 우회도로 이용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 남부권 헌릉IC에서 용인서울고속도로에 진입해 지방도 311호선을 경유, 오산IC에서 경부고속도로에 진입하는 우회도로 구간은 안성까지 최대 54분가량 단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 자료:국토교통부
용인서울고속도로는 설·추석 명절 연휴기간에는 오히려 이용자가 줄어 우회도로로써 활용을 적극 고려할 만하다.

평택~화성간 고속도로의 북오산IC를 통해 안성까지 이용한 경우는 최대 59분가량 단축된 것으로 분석됐으나, 오산IC로 진입하는 우회도로 구간보다 17km 이상 돌아가는 것이 단점이다.

중부고속도로(하남~오창) 귀성길은 대소분기점→오창IC 구간이 극심한 정체일 경우 우회도로 이용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하남 천현삼거리에서 국도43호선→국도45호선→국도42호선을 경유해 양지IC사거리에서 국도17호선을 이용하면 오창IC까지 최대 45분 단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국도3호선→국도38호선을 경유해 일죽IC 인근의 두현교차로에서 국도17호선을 이용하는 우회도로도 이용 가능하나, 국도3호선에서 정체가 자주 발생하는 등 우회도로 소통상황이 녹록치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중부고속도로 대소분기점→오창IC 구간이 극심한 정체를 보일 경우, 일죽IC에서 빠져나와 국도17호선을 이용한 경우 오창IC까지 최대 40분 단축돼 국도17호선 일죽∼오창 구간을 우회도로로 활용하는 것을 고려할만하다.

서해안고속도로(매송~서평택) 귀성길은 매송IC→서평택IC 전구간이 극심한 정체일 경우 우회도로 이용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안산 양촌IC에서 국도39호선에 진입해 화성 율암교차로에서 국도82호선을 이용한 경우, 서평택IC 까지 최대 96분 단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화성 율암교차로에서 국도82호선을 이용하지 않고 국도39호와 국도38호선을 이용한 경우, 서평택IC 까지 최대 80분 단축한 것으로 분석됐으나 국도39호선 안중사거리에서 서평택IC까지 신호교차로 구간(약 17km)을 경유하는 것이 단점이다.

다만 인천·시흥 등 수도권 서부에서 서해안 방면을 이용할 경우 올해 3월에 개통한 평택시흥선(제2서해안선)을 이용할 수 있으나, 서해안선과 합류하는 서평택분기점에서 정체가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신갈~여주) 귀성길은 용인IC→호법분기점 구간이 극심한 정체일 경우 국도42호선을 경유하는 우회도로 이용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귀성기간이 짧았던 지난해의 경우 우회도로 교통상황이 비교적 원활했던 것으로 분석됐고, 상대적으로 귀성기간이 길었던 2011년은 고속도로와 우회도로 모두 소통이 원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교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교통분석 자료와 우회도로 교통상황을 인터넷(www.its.go.kr) 및 네이버 '지식iN' 등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고속도로 평택~제천선의 대소~충주(27.6㎞), 중부내륙선 여주-양평(19㎞), 동해안선 하조대-양양(9.7㎞) 3개구간(56.3㎞)과 국도 19호선 충주 용두-금가 등 12개구간(103.4㎞)을 준공 개통하고 국도 3호선 장암-장금 등 30개 구간(118.06㎞)을 임시 개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