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19 (금)
“3분기 채용, 경력이 신입보다 더 많아"
“3분기 채용, 경력이 신입보다 더 많아"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11.0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IT/인터넷, 디자인직이 경력 채용 가장 활발’

올 3분기 채용공고 네 건 중 한 건은 경력직만 뽑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지난 3분기(7~9월) 동안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채용공고 84만2665건을 분석한 결과, 경력만 채용하는 공고가 25.1%를 차지했다.

이는 신입만 채용하는 공고(6.9%)보다 네 배 가량 많은 수치다.

또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경력직만 채용하는 공고는 24.6%에서 25.1%로 0.5%포인트 증가한 반면, 신입은 7.0%에서 6.9%로 소폭 하락해 차이를 보였다.

이밖에 신입과 경력 둘 다 채용하는 공고는 41.5%, 경력 무관은 26.5%였다.

경력직 채용 비율이 가장 높았던 직종으로는 'IT·인터넷'이 51.4%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디자인'(40.1%0, '전문직'(30.4%), '건설'(29.3%), '경영·사무'(27.4%), '미디어'(24%), '생산·제조'(23%), '유통·무역'(22.8%) 등 순으로 나타났다.

신입직은 '생산·제조'(8.3%), '미디어'(7.8%), '경영·사무'(7.4%), '유통·무역'(7.3%), '건설'(7.1%) 등의 순으로 채용이 활발했다.

경력무관 모집 비율이 가장 높았던 직종은 '특수계층·공공'(44.9%)이었다. 이어 '의료'(40%), '생산·제조'(30.6%), '영업·고객상담'(28.3%), '교육'(26.3%), '서비스'(24.1%) 등의 순이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경력직만을 채용하는 공고가 증가하는 것은 경기 불황으로 업무에 바로 투입해서 성과를 낼 수 있는 인력에 대한 수요가 늘고, 경력사원의 경우 인력이 필요할 때 수시로 채용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며, "수시로 진행되는 채용공고를 놓치지 않으려면 정기적으로 취업포털 사이트를 방문하거나 알람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