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5:56 (금)
88만원 세대에게 전하는 ‘행복론’
88만원 세대에게 전하는 ‘행복론’
  • 뉴미디어팀
  • 승인 2013.12.26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을 구성하는 다섯 가지 요소는 일, 돈, 건강, 자아, 관계…김영안 단국대 교수, ‘88세대 행복론’ <행복저글링> 출간

‘행복’은 현대를 사는 우리가 가장 빈번하게 듣고, 또 머릿속에 떠올리는 말이다. 그런데 ‘행복하냐’고 묻는 수많은 ‘행복조사’들에서 한국은 다른 나라에 비해 유난히 행복지수가 낮은 나라로 나온다. 행복은 무엇일까? 행복은 무엇으로 구성되는 것일까?

코카콜라 전 회장 더글라스 대프트는 어느 신년인사에서 “인생을 5개의 공을 던지고 받아야 하는 저글링(juggling)이라고 가정해보자”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리고 각각의 공을 <일, 가족, 건강, 친구, 영혼>이라고 명명했다.

그 중 일이라는 공은 고무공이라서 떨어뜨리더라도 바로 튀어 오르지만, 나머지 4개는 유리로 되어 있어, 이 중 하나라도 떨어뜨린다면 그것은 긁히고 상처 입고 깨져서 다시 원래의 모습으로 회복될 수 없을 거라고 했다. 그는 아마 일 이외의 나머지 네 개가 실은 더 지키기 어렵고 위태로운 것임을 강조한 것 같다.

행복은 확실히, 무언가 하나만으로는 만들어낼 수는 없다. 나와 내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여러 상황들이 균형 있게 조화를 이루어야 비로소 행복하다고 말할 수 있다. 행복은 총체적인 개념이다. 경제, 건강, 정서적 안녕 등 우리 삶을 구성하는 어느 한 요소라도 무너진다면 우리는 행복하다고 느낄 수 없다.

‘우리는 알고 있다, 우리가 부자가 될 수 없다는 것을’…88세대에게도 행복은 가능할까?

일본의 우익 작가로 청년들의 우상이었던 미시마 유키오는 ‘청춘의 특권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무지(無知)의 특권’이다’라고 했다. 청춘은 아마도 ‘마냥 그 시절이고만 싶은 즐겁고 활기차고 행복한 때’일 것이다.

그런데 우리 젊은 세대들은 ‘88만원 세대’라는 별칭까지 얻어 불안하고 만족스럽지 못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고시원에서 투숙하면서 대학 휴학생 겸 취업 준비생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각종 아르바이트를 뛰면서 부지런히 살아가지만 학자금 대출이라는 빚에 허덕이고, 열심히 취업 준비를 해도 서류에서만 200번, 면접에서는 50번 이상 떨어졌다.

저임금으로 일자리 잡기조차 쉽지 않아 한창 일해야 할 다수의 청년들이 실업자나 비정규직으로 불안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각종 경제지표가 성장에 성장을 거듭할 때마다 누군가는 더 큰 소외감과 박탈감에 괴로워한다.

한 보험회사에 따르면 이 시대 부자의 기준 재산은 134억이라고 한다. 우리 젊은 세대가 평생 열심히 일해도 벌 수 없는 돈이다. 이 시대의 부자란 상속받았다는 의미다.

저자는 우리 젊은이들에게 ‘행복이 과연 가능한 것인가’ 조심스레 질문한다. 그리고 더글라스 대프트가 말한 다섯 개의 공을 <일, 돈, 건강, 관계, 자아>라는 공으로 바꾸었다. 우리 시대를 사는 모든 이들이 행복한 삶에 이르기 위해 준비하고 점검해야 다섯 가지 영역을 실효성 있는 수단들과 함께 풀어놓았다.

젊을 때는 가급적 돈을 많이 벌어야 한다고 한다. 액수의 크기보다도 이때 모아둔 종자돈 유무에 따라 20년 30년 뒤의 결과가 크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미국의 한 백만장자는 처음 1만 달러의 종자돈, seed money를 모을 때까지가 가장 힘들었다고 한다. 그는 그가 돈을 번 세월의 절반 이상을 그때 소비했다. 하지만 일단 종자돈이 마련되고 나서부터 돈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고 한다. 저자는 사회초년생의 경우, 직위냐 연봉이냐 하는 고민 사이에서 과감히 연봉을 택하라고 조언한다.

서울대학교 및 동 대학원을 졸업, 삼성SDS에 영업사원으로 입사하면서 그는 매일 계속되는 술 접대 속에서도 하루 한 권 손에 들고 나간 책 읽기를 평생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이후 임원으로 퇴임, 창업과 대학교수 및 이민 생활을 거쳐 그의 풍부한 독서 인생과 성찰들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을 위한 행복론으로 이어졌다.

행복은 마치 파랑새를 닮아 있다. 매우 추상적이다. 그러나 행복이란 그저 간절히 기다린다고 저절로 날아오는 것은 아니다. 만일 우리가 어느 순간 행복이라는 파랑새를 만났다면, 그것은 우리가 가급적 이른 시점에 행복을 구성하는 다섯 가지 요소들을 계획하고 준비하고 디자인했기 때문일 것이다.

<행복저글링> 김영안 저, 새빛북스, 13,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