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7:50 (금)
작년 1인당 국민소득 2만9천745달러
작년 1인당 국민소득 2만9천745달러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03.2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만달러 돌파 전망

지난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3%대를 회복하면서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2만9천745달러를 기록했다. 올해는 2만 달러를 돌파한 지 13년 만에 3만 달러대에 진입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은행은 28일 '2016년 국민계정 확정 및 2017년 국민계정 잠정'에서 지난해 1인당 GNI는 2만9천745달러(약 3천363만6천원)였다고 밝혔다. 전년도 2만7천681 달러(약 3천212만4천원)에서 7.5%(원화 기준 4.7%) 증가했다. 1인당 GNI(달러화 기준) 증가율은 2011년(9.6%) 이래 6년 만에 가장 높았다.

우리나라는 2006년 1인당 GNI 2만 달러를 넘어선 이래 오랫동안 크게 도약하지 못했지만 지난해는 3년 만에 3%대 성장하고 달러 대비 원화가치가 연평균 2.6% 상승하며, 올해 한은 전망대로 3% 성장을 달성하고 원화가치 급락이 없다면 1인당 GNI 3만 달러 진입이 확실시된다.

1인당 GNI는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통계다. 한 나라 국민의 생활 수준을 파악하는 지표로 사용된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덴마크 등 25개국만이 1인당 GNI가 3만 달러를 넘는다.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는 1만6천573 달러로 전년(1만5천515 달러)에 비해 6.8% 증가했는데 PGDI는 국민이 자유롭게 처분할 수 있는 소득으로 실질적인 주머니 사정을 보여주는 지표다.

또 한은은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를 연 3.1%로 발표했다. 올해 1월 발표한 속보치와 같으며 2016년 GDP 성장률 확정치는 연 2.9%로 0.1%포인트 상향조정됐다.

지난해 명목 GDP는 1천730조4천억원으로 전년보다 5.4% 증가했는데 이는 2010년 9.9% 이래 7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