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27 19:04 (일)
삼성바이오, 삼성그룹株 중 공매도 거래 비중 상승폭 1위
삼성바이오, 삼성그룹株 중 공매도 거래 비중 상승폭 1위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5.1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식회계 논란에 휩싸인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올해 들어 삼성그룹주 가운데 공매도 비중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올해 초(12) 거래대금 중 공매도에 의한 거래 비중은 1.38%에 불과했으나 이달 10일에는 13.71%4개월여 만에 12.33%포인트나 상승했다.

이는 코스피에 상장된 삼성그룹 15개 계열사(보통주 기준) 가운데 이 기간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의 상승 폭이 가장 큰 것이다.

상승 폭이 두 번째로 큰 호텔신라(9.55%포인트)도 삼성바이오로직스에는 한참 못 미쳤다.

삼성그룹 계열사 중 삼성화재(8.27%포인트), 에스원(6.98%포인트), 삼성전자(3.62%포인트), 삼성전기(2.59%포인트), 삼성SDI(2.39%포인트) 10개사의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은 모두 높아졌다.

그러나 삼성물산(5.89%0.97%)의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이 4.92%포인트 낮아진 것을 비롯해 삼성카드(-2.79%포인트), 삼성증권(-2.2%포인트), 삼성중공업(-0.82%포인트), 삼성생명(-0.46%포인트) 5개사는 오히려 하락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은 금융감독원이 이 회사에 대해 회계처리 위반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고 발표하기 전날인 지난달 30일에는 14.85%까지 높아지기도 했다.

이는 한 주 전(10.78%) 보다 4.07%포인트 상승한 수준이며 작년 같은 기간(42412.33%4281.97%) 공매도 거래 비중이 하락한 것과는 대조되는 추세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월별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도 14.53%, 26.18%, 35.9%46%대를 유지하다가 4월에는 11.34%로 급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