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8:05 (금)
제주도,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 프로젝트 시동
제주도,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 프로젝트 시동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7.3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블록체인 허브 도시조성을 위한 프로젝트에 시동을 걸고 블록체인 특구 추진 및 암호화폐 규제 개혁 방안을 정부에 건의한다.

제주도는 원희룡 지사가 여름휴가 기간인 오는 88일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혁신경제관계장관 및 시도지사 연석회의에 참석한다고 29일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블록체인 허브도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제주에 대한 블록체 특구 추진 방안과 암호화폐 규제 개혁 방안을 정부에 공식 건의한다.

이날 회의에는 경제부총리와 과기국토중기부 등 총 14명의 장관, 더불어민주당 혁신성장추진위원회 추미애 위원장, 김태년 정책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블록체인 특구 추진 방안은 국내 및 글로벌 블록체인 관련 기업 유치 및 활동 보장을 통해 국내외 블록체인 기업의 거점으로 추진하기 위한 사항이며 암호화폐 규제개혁 방안은 토큰 발행 관련 규제와 관련해 현행 제주특별법에 명시돼 있는 국제자유도시 모델을 사이버 국제자유도시 모델로 바꿔 연계하는 방안이다.

원 지사는 휴가 직후에는 세계 블록체인 성지인 스위스 쥬크주 크립토밸리를 방문해 블록체인 제도화 및 산업화에 참여한 인사들과 미팅을 갖고 벤치마킹에 나선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은 중개자를 거치지 않고 원하는 당사자와 거래하거나 의사 표현 등을 교류할 수 있는 글로벌 데이터의 민주주의라며 블록체인을 통해 제주와 대한민국은 무제한 능력을 발휘하는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 지사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블록체인 허브 도시 구축을 공약으로 제시했으며 공약실천위원회의 검토 과정을 거쳐 오는 8월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