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3 17:50 (월)
롯데면세점, 인천공항 제1터미널 일부 영업 내일 종료
롯데면세점, 인천공항 제1터미널 일부 영업 내일 종료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7.3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면세점이 31일 오후 8시부로 인천공항 제1 터미널 DF1구역(향수·화장품), DF5구역(패션잡화), DF8구역(탑승동) 영업을 종료한다고 30일 밝혔다.

다만 DF3구역 주류·담배·식품 매장은 3기 사업 만료 시점인 2020년까지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앞서 롯데면세점은 높은 임대료 부담으로 제1 터미널 3개 구역에 대해 지난 2월 말 사업권 해지 신청을 했으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 39일 이를 승인했다.

양측은 이후 120일의 의무영업 기간 운영 후 후속 사업자 선정 및 사업권 인수인계 협의에 따라 731일을 공식 영업 종료일로 정했다.

해당 3개 구역에서는 향수, 화장품, 패션잡화 등 420여 개 브랜드가 운영됐으며 1200여 명의 판매 직원이 근무해왔다.

롯데면세점은 고객 불편 최소화와 직원 고용안정을 위해 그동안 인천공항공사 및 후속 사업자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그 결과 매장 시설, 재고, 판매 사원 등의 인계 문제가 원만하게 해결됐다고 롯데면세점이 밝혔다.

롯데가 사업권을 반납한 DF1, DF5 구역에서는 새 사업자로 선정된 신세계면세점이 영업을 시작한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사업권 종료로 2020년까지 약 14천억 원의 임대료 절감 효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했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인천공항 롯데면세점 매장을 애용했던 고객 이탈 방지를 위해 화장품 및 패션 상품 등에 대해 시내점과 인터넷면세점에서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며 기존 고객에게 제공된 인천공항점 전용 선불카드는 롯데면세점 전 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롯데면세점은 해외사업 확대에도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특히 베트남 주요 도시인 하노이, 호찌민, 다낭 등에 대대적으로 투자해 베트남 면세점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진=롯데면세점 홈페이지 캡처
사진=롯데면세점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