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6:36 (목)
정부, 수도권에 330만㎡ 규모 3기 신도시 4∼5곳 조성
정부, 수도권에 330만㎡ 규모 3기 신도시 4∼5곳 조성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09.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수도권 주택공급 물량을 확대하기 위해 330이상 신도시 45곳을 추가로 조성하며 신혼희망타운은 올해 택지 확보를 완료하는 등 조기에 공급하고 서울 도심 내 상업·준주거지역 용적률 등 도시규제를 정비하는 한편, 소규모 정비도 활성화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으며 이날 수도권 공공택지 17곳에서 35천호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44곳의 신규택지를 개발해 362천호를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하고서 14(62천호)의 입지를 공개한 바 있는데 남은 30곳 중 17곳의 입지가 이번에 공개된 것이다.

서울은 옛 성동구치소 자리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 11, 경기는 광명 하안의왕 청계성남 신촌·시흥 하중·의정부 우정 등 5, 인천은 검암 역세권이다.

서울 11곳에서 나오는 주택은 1282, 경기도는 17160, 인천은 7800호다.

국토부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풀어서 강남권에 대규모 신규 택지를 개발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서울시가 반대해 이번 대책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정부는 앞으로 남은 택지 13곳 중 45곳은 330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3기 신도시'를 조성해 2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신도시 12곳은 연내 입지가 발표될 예정이며 나머지 택지는 중·소규모로 개발해 약 65천호를 공급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국토부는 도심 내 유휴부지와 군 유휴시설,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등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당초 정부는 30곳의 택지에서 3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날 발표된 17곳과 추후 지구 지정을 앞둔 신도시 등에서 공급되는 주택 물량을 합하면 30만호가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지구 개발이 진행되면서 주택 공급 규모는 계속 확대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신혼희망타운 공급 속도도 높여 올해 연말까지 택지 확보를 완료하기로 했는데 국토부는 이미 전국 공급목표 10만호 중 80%8만호를 확보했고, 특히 수도권은 목표한 7만호 중 6만호의 입지를 확보해 목표의 86%를 달성했다.

올해 12월에는 위례와 평택 고덕에서 신혼희망타운이 처음 분양된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서울 도심에 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서울시와 협의를 통해 상업지역 주거용 사용부분의 용적률을 600%까지 올리고 준주거지역은 기존 역세권뿐만 아니라 모든 지역에서 용적률을 500%까지 상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