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8:10 (화)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산하 금융산업위원회 내일 발족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산하 금융산업위원회 내일 발족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18.11.19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 분야 일자리 창출 논의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산하에 금융 분야 일자리 창출 방안 등을 논의할 업종별 위원회인 '금융산업위원회'가 발족한다.

경사노위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19일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금융산업위원회 발족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금융산업위원회 발족은 지난달 12일 노사정 대표자 4차 회의 합의에 따른 것으로 당시 노사정 대표자들은 경사노위 산하에 금융, 해운, 보건의료, 공공기관 등 4개 업종별 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금융산업위원회가 업종별 위원회로는 처음으로 발족하게 된 것이다.

금융산업위원회는 김유선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노동계와 경영계 각각 2, 정부 1, 공익 4, 간사 1명 등 모두 11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정부 위원은 김태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이고 공익 위원은 권현지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박지순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병윤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황기돈 한국고용정보원 선임연구위원 등이다.

금융산업위원회는 발족회의에서 '금융산업 발전과 좋은 일자리'를 의제로 채택할 예정이며 준비 과정에서 거론됐던 다른 의제들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

금융산업노조와 사무금융노조는 지난 5월 금융산업위원회 설치 제안서에서 디지털 혁신에 따른 금융 업종 인력 감축 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4차 산업혁명을 일자리 창출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사노위는 이를 토대로 준비위원회를 구성해 금융산업위원회 발족을 추진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