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8:10 (화)
10월 면세점 매출 역대 6위
10월 면세점 매출 역대 6위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11.2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매출 작년 넘어 사상 최대

중국 정부가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遊客·유커)의 한국 방문 제한 조치를 여전히 풀고 있지 않지만, 올해 면세점 매출은 최대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20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10월 면세점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8.6% 증가한 143819만 달러(16223억원)로 역대 6위에 올랐다.

지난 9월까지 올해 9개월간 면세점 매출은 1291736만 달러로 이미 사상 최대를 기록했던 지난해 매출(128348만 달러)을 넘어섰다.

면세업계는 중국인 보따리상들의 '싹쓸이 쇼핑' 덕분에 사드 보복 여파가 지속하는 상황에서도 면세점 매출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면세점 매출은 올해 들어 지난 1(1386만 달러) 월간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후 3월에도 1569만 달러로 다시 한번 최고 기록을 깼다.

4월 매출은 152423만 달러로 역대 2, 9(151935만 달러)도 다시 한번 15억 달러를 넘기면서 역대 3위를 각각 기록했다.

면세점 관계자는 "올해 들어 중국인 보따리상의 활동량이 증가하면서 면세업계 실적이 완연한 회복세를 보였다"면서 "중국 정부가 한국행 단체 관광을 허용하면 시장 규모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중국은 사드 배치를 이유로 지난해 3월 한국 단체 관광을 금지했으며 이후 오프라인 여행사의 단체 관광은 베이징, 상하이 등 일부 지역에서 재개됐으나, 온라인 여행사는 아직 단체 관광 상품을 팔지 않고 있다.

그러나 지난 14일 중국의 1위 온라인 여행업체 씨트립이 중국인의 한국 단체 관광 상품 판매를 결정하고 관련 상품을 웹사이트에 올렸다가 삭제한 일이 있어 업계 내에서는 단체 관광 재개에 대한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