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23:33 (목)
21개 기업, 협력사 임금격차 해소에 7조6천억원 지원 약속
21개 기업, 협력사 임금격차 해소에 7조6천억원 지원 약속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8.12.25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21개 기업이 협력 중소기업과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해 3년간 7631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이런 내용의 올해 '·중소기업 상생 협력을 통한 임금 격차 해소 운동' 성과를 25일 발표했다.

동반위에 속한 8개 대기업과 중견기업, 공기업 등 모두 21곳이 임금 격차 해소 운동에 동참했다.

삼성전자, 현대기아자동차, SK하이닉스, 롯데백화점, 포스코, CJ제일제당, LG화학, GS리테일 등 8개 대기업은 지난 10월 각 협력사에 모두 62116억원을 지원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이외에 LG전자(3269억원), 한국주택토지공사(2885억원), 한국수력원자력(1880억원), 포스코그룹(1621억원), KT(1169억원) 등도 협력사 지원을 약속했다.

지원 유형별 금액을 보면 3년간 협력사 근로자의 임금과 복리후생 3963억원 협력사의 임금지불 능력 개선 2499억원 협력사의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51848억원 등이다.

앞서 동반위는 올해를 '임금 격차 해소의 원년'으로 선언하고 이를 위해 임금 격차 해소 운동을 벌여왔다.

이는 동반위와 대기업(공기업·중견기업 포함), 협력 중소기업이 협약을 맺고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제값 쳐주기·제때 주기·상생결제로 주기)을 준수하고, 기업 규모와 업종 특성에 맞는 상생 협력 모델을 자율적으로 시행하는 방식이다.

권기홍 위원장은 "내년에도 대··소 기업 간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임금 격차 해소 운동을 계속해서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내년 업무추진 방향으로 '혁신주도형 동반성장 모델'의 구축과 확산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