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19 (금)
중국 작년 경제성장률 6.6%로 톈안먼 충격후 28년만 최저
중국 작년 경제성장률 6.6%로 톈안먼 충격후 28년만 최저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1.2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6%로 잠정 집계됐으며 작년 중국의 국내총생산은 90309억위안(14910조원)이었다.

이로써 작년 초 중국 정부가 제시한 '6.5%가량'의 목표는 달성됐지만, 중국 성장률은 1989년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유혈 진압 사건의 여파로 중국 경제에 큰 대내외적 충격이 가해진 19903.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중국의 연간 경제성장률은 201010.6%로 정점을 찍고 20119.5%, 20127.9%, 20137.8%, 20147.3%, 20156.9%, 20166.7%, 20176.8%를 기록하면서 뚜렷한 하향 곡선을 그려나가는 추세다.

미중 무역 전쟁이 발발한 작년 한 해만 봐도 중국의 경기 둔화 추세가 뚜렷했는데 작년 중국의 분기별 경제성장률은 1분기 6.8%에서 2분기 6.7%, 3분기 6.5%, 4분기 6.4%로 낮아졌으며 이날 발표된 4분기 경제성장률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1분기(6.4%)와 같다.

중국 정부는 1978년 개혁개방 이후 구가해온 두 자릿수 고속 성장기를 지나 질적 경제 발전을 추구하면서 경제성장률을 현실화하는 '신창타이'(뉴노멀) 시대에 접어들었다면서 연간 경제성장률이 7% 미만으로 굳어지는 것에 기본적으로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국가통계국은 이날 "온중구진(안정 속 발전)의 총 기조를 바탕으로 높은 질적 발전을 견지한 가운데 주요 목표를 달성했다""국민 경제 발전이 합리적 구간 속에 있는 가운데 전체적으로 안정을 유지했다"고 자평했다.

그렇지만 무역 전쟁으로 대표되는 미국과 전방위 갈등이라는 전례 없는 대외 환경 악화 속에서 경기 둔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중국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세계은행은 지난 8(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전망'(Global Economic Prospects) 보고서에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6.2%로 예상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6.3%로 전망하는 가운데 UBS 등 일부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무역 전쟁이 극적으로 해소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5%대로 떨어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심지어 일부 전문가는 무역 전쟁 장기화 등 최악의 시나리오 하에서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2%대에 그칠 수 있다는 극단적 비관론까지 내놓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중국의 3대 경제성장 엔진으로 불리는 투자, 소비, 수출 지표가 동반 악화하는 가운데 중국이 경제 위기의 잠재적인 뇌관으로 지목된 부채 문제에 관한 우려도 다시 커지는 분위기다.

이날 발표된 소매판매, 산업생산, 고정자산투자 등 주요 경제지표도 전반적으로 부진한 것으로 평가됐으며 작년 12월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8.2% 증가해 전달 증가율 8.1%보다는 미미하게 높아졌지만 여전히 15년 만의 최저 수준에서 맴돌았다.

작년 112월 누적 고정자산투자 역시 5.9%로 집계돼 중국 정부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를 통한 부양 움직임에도 관련 통계가 있는 1995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한 18월 증가율 5.3%에서 크게 회복되지는 않았다.

12월 산업생산 증가율도 5.7%로 전달(5.4%)을 제외하고는 연중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중국 안팎에서는 올해 중국 정부가 3월 열릴 전국인민대표대회 연례회의를 통해 작년보다 낮은 6%대 초반의 경제성장률 목표를 제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지도부도 최근 들어 위기의식을 부쩍 강조하면서 경기 둔화 흐름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중국은 대규모 감세와 인프라 투자 등 적극적 재정 정책을 통한 부양책에 나서는 한편 시중에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겠다면서 더욱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예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