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7:57 (화)
국내 자산운용사도 외환보유액 위탁받아 선진국 주식 투자
국내 자산운용사도 외환보유액 위탁받아 선진국 주식 투자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1.2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국내 운용사에 3억불 규모 위탁운용

국내 자산운용사들도 외환보유액을 위탁받아 선진국 주식에 투자할 수 있게 된다.

한국은행은 "선진국 주식에 투자하는 운용기관으로 외국계 자산운용사뿐 아니라 국내 자산운용사도 포함시킬 계획"이라며 운용 자산규모 등 일정 자격요건을 갖춘 국내 자산운용사를 대상으로 다음 달 15일까지 신청서를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한은은 2017년 말 기준으로 외화자산의 80.9%를 직접 운용하고 19.1%는 외국계 자산운용 기관 등에 위탁한다. 외화자산은 채권(84.6%), 주식(8.6%), 예치금(6.8%) 등에 투자된다.

그중 선진국 주식투자 위탁은 이제까지 외국계 자산운용사만 할 수 있던 영역이었으나 한은은 국내 자산운용사의 역량이 과거보다 나아진 점 등을 고려해 국내 기관에도 해외 주식 운용을 맡기기로 했다.

한은은 구체적인 자격요건을 공개할 수 없다면서도 510개 국내 자산운용사가 신청 자격을 갖췄다고 밝혔다.

선정 절차는 3월까지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며 계획대로 되면 국내 자산운용사들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선진국 주식을 위탁 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자산운용사들에 맡길 선진국 주식 위탁 투자 규모는 총 3억달러 안팎이다.

한은은 앞서 2012년에도 일부 국내 운용사를 중국 위안화 주식투자 위탁 운용기관으로 선정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외화채권 매매거래 기관으로 국내 증권사를 처음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 자산운용사 선정은 국내 금융 산업 발전을 지원하자는 차원도 있다""국내 자산운용업의 글로벌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