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19 (금)
5월부터 동물병원 진료받고 즉석에서 보험금 청구 가능
5월부터 동물병원 진료받고 즉석에서 보험금 청구 가능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1.23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대규 보험개발원장은 23일 기자간담회에서 '반려동물 원스톱 진료비 청구시스템(POS·Pet Insurance Claims Online Processing System)'4월까지 만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월부터 동물보험에서 반려동물 진료를 받는 즉시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된다.

성 원장은 "POS는 반려동물보험 시장이 활성화하기 위한 핵심 인프라"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의 반려동물보험 가입률은 0.02%, 시장 규모는 연간 10억원 수준이지만 소득 증가, 고령화, 독신 가구 증가 등으로 반려동물 관련 산업이 최근 급성장하고 있어서 성장 잠재력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POS가 구축되는 대로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에서 5월부터 원스톱 진료비 청구가 가능해진다.

3만원가량의 보험료에 실손의료보험처럼 자기부담금 30%를 내면 나머지를 보험사가 실비 정산하는 구조다.

보험개발원은 이어 반려동물 개체식별 방안과 표준 진료코드 체계를 마련해 POS를 정교화할 계획이다.

성 원장은 "동물병원은 (건강보험과 달리) 수가가 없어 치료비가 천차만별인데, POS 시스템이 깔리면 동물병원마다 보험사가 비교할 수 있다"며 이 시스템이 치료비 평준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인공지능(AI)'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유병자(有病者)의 보험가입을 돕는 합병증 예측모델이 올해 중 심장·뇌혈관질환으로 확대된다.

합병증 예측모델은 2017년 당뇨, 지난해 고혈압·고지혈을 대상으로 개발됐으며 이를 토대로 당뇨 합병증 보장 위험률이 산출돼 관련 상품이 출시됐다.

보험개발원은 올해엔 심장질환, 뇌질환, 말초동맥질환, 망막병증 등 고혈압·고지혈 합병증의 위험률을 산출해 관련 상품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자동차사고 수리비 견적, 일반 보험상품의 요율 산정에도 AI를 활용한다.

차량파손을 AI로 인식해 수리비 견적을 내는 'AOS 알파(Automobile repair cost On-line Service-α)'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한다.

성 원장은 "AOS 알파가 정착되면 보상직원 1인당 손해사정 시간이 하루평균 3050, 현장출동 시간은 연간 약 6천시간이 단축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앱으로 사고 사진을 찍어 보험사에 보내면서 경찰에도 자동 전달되게 할 수 있다. 그러면 (사고신고 효과가 있어) 뺑소니로 오해받는 경우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AI를 활용한 보험상품 요율 확인시스템도 개발한다. 이 시스템으로 위험률, 사업비, 가입조건 등을 자동 인식해 상품개발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했다.

국제회계기준(IFRS17) 대비 통합시스템(ARK)4월까지 10개 보험사(흥국·농협·롯데·더케이·MG손해보험, 흥국·DB·DGB·KDB·푸본현대생명)에 이전한다.

IFRS17과 함께 도입될 신지급여력제도(K-ICS)와 관련해서도 '리스크 평가 모형'을 마련해 보험사들과 공유할 계획이다.

이 밖에 올해 6월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 가입 의무화에 맞춰 참조순보험요율을 산출·제공해 보험사들의 상품 출시를 돕겠다고 성 원장은 덧붙였다.

그는 "보험산업은 수요가 저조하고 저금리 지속으로 수익성 저하 우려가 커지고 있다""새로운 성장동력과 신시장 개척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성대규 보험개발원장(보험개발원 제공)
성대규 보험개발원장(보험개발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