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0:51 (금)
작년 4분기 상장사 실적, 둘 중 하나 '어닝 쇼크'
작년 4분기 상장사 실적, 둘 중 하나 '어닝 쇼크'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2.0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사의 작년 4분기 실적 발표(어닝시즌)가 중반으로 치닫는 가운데 지금까지 실적을 공시한 기업 둘 중 하나꼴로 '어닝 쇼크'(실적 부진 충격)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상장사 가운데 1월 말까지 실적(연결재무제표)을 발표한 기업은 83개사로 이 중 66.3%55개사는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컨센서스)에 못 미쳤다.

특히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에 10% 이상 미달한 어닝 쇼크(적자 확대·적자 전환 포함) 기업도 44개사(53.0%)에 달했다.

당초 증권사들은 SK이노베이션의 4분기 영업 적자를 39억원 수준으로 예상했지만 지난 1월 말 SK이노베이션이 공표한 영업 적자액은 2788억원에 달했다. 적자 규모가 시장 전망치의 71배에 달한 셈이다. 회사 측은 대규모 적자 원인으로 유가 급락, 제품 마진 약세 등을 꼽았다.

현대중공업도 조업 물량 감소에 따른 매출 하락, 고정비 부담 증가, 선가인상 지연, 원자재 가격 인상 등으로 시장 전망치의 5.3배인 230억원의 영업 적자를 냈다.

애초 95억원의 영업이익이 전망된 현대로템은 매출 감소로 고정비 부담이 커지고 해외 플랜트 사업 원가가 상승하면서 212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 부진에 연말 마케팅 비용 확대 등이 겹쳐 영업이익 규모가 기대치의 5분의 1에도 못 미치는 757억원에 그쳤다.

시가총액 1, 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반도체 경기 급락으로 영업이익이 전망치를 각각 19.3%, 13.0% 밑돌아 어닝 쇼크 기업 명단에 포함됐다.

이밖에 대한항공(-65.5%), 아모레퍼시픽(-61.9%), 현대차(-36.3%), SK텔레콤(-23.1%), LG화학(-18.5%) 등도 영업이익이 기대치에 크게 못 미쳤다.

반면 시장 기대치 이상의 영업이익을 낸 상장사(적자 축소·흑자 전환 포함)28개사(33.7%)에 그쳤으며 이중 영업이익이 시장 전망치를 10% 이상 웃돈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호실적)' 기업은 12개사(14.5%)에 불과했다.

삼성생명(223.9%), LG디스플레이(97.2%), 효성(53.4%), 한미약품(50.3%), SK네트웍스(12.4%), 현대모비스(12.0%) 등이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작년 4분기 실적에 대해 "시장의 눈높이가 많이 낮아졌는데 그마저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반도체 등 정보기술(IT) 업종 및 중국의 경기 둔화가 실적 부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올해 실적에 대한 시장 눈높이도 빠르게 낮아지고 있다""일부 기업의 실적 목표(가이던스)가 나오면서 시장 기대치도 거듭해서 하향되고 있어 당분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