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4 15:54 (목)
영국, 브렉시트 직격탄에 올해 성장률 금융위기 이후 최저 전망
영국, 브렉시트 직격탄에 올해 성장률 금융위기 이후 최저 전망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2.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란은행, 기준금리 0.75% 동결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올해 영국 경제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저조한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브렉시트(Brexit)로 인한 불확실성에다 세계 경제 둔화의 영향을 피하기 어렵다고 내다본 것이다.

영란은행은 7(현지시간) 올해 영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로 1.2%를 제시했으며 이는 지난해 11월 당시 전망치인 1.7% 대비 0.5%포인트(p) 하향 조정한 것이다.

만약 영국 경제가 실제로 1.2% 성장에 그친다면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1.4%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영국 경제는 지난 2016년 국민투표에서 브렉시트(Brexit), 이른바 영국의 EU 탈퇴를 결정한 이후 부진을 겪어 왔으며 불확실성을 이후로 기업은 투자를 주저하고, 소비자들 역시 좀처럼 지갑을 열지 않고 있다.

실제 지난해 3분기(79) 0.6%였던 영국의 GDP 증가율(전분기 대비)8100.4%로 낮아진 데 이어 9110.3%로 둔화했다.

최근 영국이 EU와 아무런 협정을 맺지 못하고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 우려가 커지자 기업들이 재고비축 등에 나서고 있지만, 경기둔화를 막지 못하고 있다.

영란은행이 208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절반가량은 '노 딜' 브렉시트에 대비해 재고를 비축하거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많은 기업들이 '컨틴전시 플랜'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영국 경제 전체로는 전환(이행) 기간 없는 '노 딜' 브렉시트에 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카니 총재는 별도 전환기간 없는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하면 1970년대 '오일쇼크'와 유사한 충격이 영국 경제에 가해질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영란은행은 유로존(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과 중국의 성장 둔화 등 글로벌 경기가 좋지 않은 점도 영국 경제의 발목을 잡는 요인 중 하나로 분석했다.

영란은행 통화정책위원회(MPC)는 이 같은 성장 둔화 우려를 반영해 이날 기준금리를 현 0.75%에서 동결키로 결정했다.

MPC는 기준금리와 함께 국채(4350억 파운드)와 비금융 회사채(100억 파운드) 등 보유채권 잔액도 현 수준으로 동결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영국의 기준금리는 금융위기 여파가 미치던 20093월부터 0.5%에서 변동이 없다가 20166월 브렉시트(Brexit) 국민투표 이후 0.25%로 인하됐다.

영란은행은 이후 201711월 기준금리를 0.25%에서 0.5%로 올렸고, 9개월만인 지난해 8월 다시 0.75%0.25%포인트(p) 인상했다.

이후 이번까지 네 차례 열린 통화정책위원회에서는 기준금리를 계속 동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