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15:25 (토)
북핵 해결되면 남·북·러 공동연구 확정
북핵 해결되면 남·북·러 공동연구 확정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2.1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러시아 부총리와 9브릿지 계획 서명

한국과 러시아가 북한과의 공동연구를 포함한 구체적인 북방경제 활성화 계획을 확정 짓고 본격 협력에 나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서울에서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 겸 러시아 대통령 극동연방관구 전권대표와 만나 9브릿지 행동계획에 서명했다고 기재부가 밝혔다.

9브릿지 행동계획은 20179월 문재인 대통령이 동방경제포럼에서 제안한 철도·전기·가스·조선 등 9개 분야의 협력 계획이다.

이 계획은 한국의 북방경제협력위원회와 러시아 경제개발부를 중심으로 양국의 관계부처가 논의해 마련한 것이다.

이번 계획에는 북방경제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안이 담겼으며 북핵 문제가 해결된 이후에 철도·가스·전력 등 북방 경협을 대비하는 남··러 공동연구를 추진하는 안도 계획에 포함됐다.

양국은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모색하고 추가 과제를 발굴하는 등 논의를 지속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행동계획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양국 무역에서 한국의 무역수지가 적자라는 점을 언급하고, 2020년까지 교역 규모 300억달러를 달성하기 위해 서비스·투자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산물류 가공복합단지, 쇄빙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수주, 슬라비얀카항 현대화 등 주요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 참여를 위한 협조도 요청했다. 시베리아 횡단철도(TSR) 운임 할인 등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도 당부했다.

트루트네프 부총리는 한국 기업의 관심을 알고 있으며 더 많은 한국 기업이 동아시아지역 개발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이번 면담을 시작으로 우리 기업의 수출과 해외 수주 확대를 위한 전방위적인 지원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9-브릿지 행동계획 서명식'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정책브리핑)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9-브릿지 행동계획 서명식'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정책브리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