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5:09 (월)
대우조선 노조, 매각 반대투쟁 본격화
대우조선 노조, 매각 반대투쟁 본격화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19.02.14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시민단체와 연대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노동자 생존권 사수 등 대응 방향을 마련하고 지역 정치권 및 시민단체와 힘을 합쳐 매각반대 투쟁을 본격화한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13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 노조 회의실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범시민단체 및 각 정당 간담회'를 열고 지역 정당 및 시민단체와 매각 정세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거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지역위원회 등 22개 지역 시민단체 및 정당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노조는 전체 노동자의 고용안정 및 생존권 사수·노조 및 단체협약 승계·국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3대 목표와 동종업체 매각반대·노조 참여 보장·분리매각 반대·해외매각 반대·투기자본 참여 반대 등 5대 기본 방침을 발표했다.

노조는 합병으로 인한 인적 구조조정, 경남권 기자재 업체 타격, 지역경제 붕괴 등을 우려하며 동종업체 매각에 반대한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특히 현대중공업이 연구개발, 설계, 영업, 재무 분야에서 통합운영을 통해 규모를 축소하며 구조조정을 단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봤다.

'당분간 구조조정은 없다', '독자체제를 유지한다'는 일각의 의견은 매각 정당화를 위한 여론전으로 규정하며 지역경제를 파탄으로 몰고 갈 '악어의 눈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총고용 보장, 동종업체 매각반대, 밀실야합 철회, 노조 참여보장 등을 위해 '대우조선해양 매각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함께 연대하기로 했다.

향후 대응 차원에서 노조는 오는 27일 금속노조와 함께 졸속매각에 반대하는 총파업 상경 투쟁을 할 계획이며 지역 선전전 강화 차원에서 기자회견, 플래카드 부착, 서명운동, 지역사회 간담회 등도 준비하기로 했다.

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장은 "현대중공업이 대부분 기자재 물량을 현대그룹에 속한 계열사에 몰아주는 것을 고려하면 경남권 전체 조선 기자재 업체들은 몰락할 것"이라며 "이번 매각 결정은 현대중공업에 특혜를 줘 독점체제를 강화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매각은 지역경제 붕괴를 의미한다""대우조선이 향토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바람직한 방향의 공정한 매각을 위해 지역사회와 힘을 모아 투쟁을 전개해 결실을 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조는 이날 노조 회의실에서 임시대의원 대회를 열고 오는 1819일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해 파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