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5:03 (화)
제약·바이오 업계 잇단 시설 투자로 '하드웨어'에도 힘 싣는다
제약·바이오 업계 잇단 시설 투자로 '하드웨어'에도 힘 싣는다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3.1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가 신약 후보물질 발굴, 임상시험 등 연구개발(R&D) 뿐만 아니라 R&D와 생산을 위한 신규 시설 투자에도 팔을 걷어붙였다.

R&D 뿐만 아니라 시설 투자도 강화해 '하드웨어'를 정비하고, 생산능력 확충으로 상업화에 대비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18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셀트리온제약, 대웅제약, 삼성바이오에피스 등이 잇따라 이사회에서 신규 시설 투자를 의결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20년 말까지 1804억원을 들여 인천 송도에 R&D 센터를 신축하기로 했다. 자기자본 대비 36%에 달하는 투자금액이다. 연구시설 신축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대웅제약은 서울 마곡에 705억원을 투자해 C&D (connected collaboration & Development) 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대웅제약은 마곡 C&D 센터 건립을 위해 약 8830(2670) 상당의 토지를 확보했다. 20237월 준공이 목표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생명과학 전반을 폭넓게 연구해 R&D 파이프라인 기반을 조성하고 외부와의 오픈 콜라보레이션(Open Collaboration, 개방형 협업)을 중점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R&D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외 연구기관, 바이오벤처 등과 적극적으로 협업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왔다. 2017년에는 내부에 오픈 콜라보레이션 사무국을 신설하는 등의 조직 개편도 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의약품 상업화에 앞서 생산능력 확대에 나선 사례다. 셀트리온제약은 청주 공장에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의 피하주사제형인 '램시마SC' 완제의약품 생산을 위한 설비를 도입한다. 투자 규모는 582억원이다.

이밖에 이연제약은 자기자본의 73% 상당인 1600억원을 투자해 글로벌 의약품 제조 기준에 걸맞은 합성의약품(케미칼의약품) 공장을 신축할 예정이다. 투자 기간은 20223월까지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