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4:07 (월)
중국, 경기 둔화 대응 위해 세금·비용 인하
중국, 경기 둔화 대응 위해 세금·비용 인하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4.0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이 기업과 개인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 관련 비용이나 서비스 비용을 71일부터 인하하기로 했다.

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전날 리커창 총리 주재 상무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세금과 비용을 낮춰 경기 둔화에 대응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71일부터 부동산 등기비를 인하하거나 면제하고 특허 신청비를 낮춘다. 예를 들어 차고와 주차 구역 등 부동산 소유권 등기비는 건당 550위안에서 80위안으로 싸진다.

모바일 인터넷 요금과 중소기업의 인터넷 요금도 인하한다.

사회보험비 인하에 이은 이번 비용 인하 조치로 기업과 개인은 올 한해 3천억위안(50조원)의 부담을 덜 것으로 기대된다.

회의에서는 또한 수입과 소비 증진을 촉진하기 위해 49일부터 국경을 넘는 개인이 휴대하는 짐과 우편물에 대한 세금을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중국 소비자의 해외직구 비용이 내려가게 된다.

세율은 식품과 약품이 15%에서 13%, 전자제품과 방직품은 25%에서 20%로 낮아진다.

리 총리는 "세금과 비용 인하는 올해 경기 하방 압력에 대응하는 핵심 조치"라면서 "모든 정부 부처는 기업의 부담을 효과적으로 덜고 소비자에게 실질적 혜택을 주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 이는 산업 발전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앞서 지난달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2조 위안(340조원)에 육박하는 부가가치세와 사회보험비 인하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