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6:48 (화)
하반기부터 계좌이동·숨은 금융자산찾기 전 금융권으로 확대
하반기부터 계좌이동·숨은 금융자산찾기 전 금융권으로 확대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5.0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부터 기존 계좌에 연결된 자동납부 내용을 한 번에 조회·변경·해지할 수 있는 계좌이동 서비스가 전 금융권으로 확대 시행되며 숨은 금융자산을 찾아 주거래 계좌로 이전하거나 기부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2금융권과 증권사에 도입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일 오전 카드·계좌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페이인포'를 운영하는 금융결제원을 방문해 금융결제원, 여신금융협회, 은행연합회, 각 카드사와 이런 내용을 포함한 국민 체감형 금융거래 서비스 업무협약을 맺었다.

20157월 이후 은행 계좌의 자동이체 현황을 한 번에 조회하고, 간편하게 계좌를 이동하는 서비스가 개시되는 등 금융소비자들의 편의 제고를 위한 서비스가 추진돼왔지만, 은행권 위주로만 한정되는 등 한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 당국은 이들 서비스를 전 금융권으로 확대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올해 하반기 계좌이동 서비스가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우체국 등 제2금융권에 도입되고, 내년 상반기에는 은행-2금융권 간 이동도 가능해진다.

그간 제2금융권 이용 고객들은 주거래 계좌를 바꿀 경우 자동납부 계좌를 일일이 바꿔야만 했는데, 새로 도입될 서비스를 통해 이런 불편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또한, 카드사에 등록된 자동납부 목록을 한눈에 조회하고, 언제든 해지·변경할 수 있는 카드 이동 서비스가 올해 말부터 차례로 실시되며 당국은 이를 위해 누구나 비용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주거래 계좌나 카드를 바꿀 경우 이들 서비스를 이용해 자동이체·납부를 편하게 변경할 수 있을 것으로 당국은 기대했다.

마지막으로 하반기부터 제2금융권과 증권사(22)에서도 소액·비활동성 계좌 잔고를 이전하고, 해지할 수 있는 서비스가 도입되며 이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는 비활동성 계좌의 잔고를 본인 명의의 다른 계좌에 옮기거나 서민금융진흥원에 기부할 수 있다. 이후 소액·비활동성 계좌는 해지된다.

당국은 약 11천만개에 달하는 비활동성 계좌의 약 75천억원에 달하는 숨은 금융자산이 주인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그간 계좌이동과 숨은 예금 찾기 서비스의 혜택을 누리지 못했던 제2금융권 고객의 금융거래 편의가 향상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제2금융권에 대한 일반 국민의 인식과 접근성이 제고되고, 결과적으로 제2금융권의 경쟁력도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