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8:27 (금)
1분기 코스피 상장사 4곳 중 1곳 적자
1분기 코스피 상장사 4곳 중 1곳 적자
  • 임호균 기자
  • 승인 2019.05.1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대외수출이 큰폭으로 줄면서 상장사 대부분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크게 감소했다. 또한 코스피 상장사 4곳 중 1곳이 적자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금융업 65개사를 제외한 코스피 상장사 573개사의 연결실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매출액은 484조3천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0.16%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27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6.88%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20조9천억원으로 38.75% 감소했다.

이익률 감소에 따라 적자 기업도 크게 늘어 573개사 가운데 24.96%인 143개사가 당기순이익 적자를 냈다. 상장사 4곳 중 1곳이 손실을 본 것이다.

영업 실적 부진으로 부채비율도 악화돼 1분기 말 부채비율은 112.36%로 지난해 말 105.52% 보다 6.84%포인트 높아졌다.

부산광역시 동구에 있는 한국거래소. 사진=위키백과
부산광역시 동구에 있는 한국거래소. 사진=위키백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