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6:51 (수)
검찰총장 후보 윤석열 지명…대대적 인사태풍 불 듯
검찰총장 후보 윤석열 지명…대대적 인사태풍 불 듯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6.17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윤석열 지점장의 총장 후보 지명에 여야는 엇갈리는 반응을 보여 인사청문회에서 격돌이 예상된다. 또한 윤 후보자 지명으로 검찰 조직에 대대적인 인사태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차기 검찰총장 유력 후보중 한명인 윤석열 지검장이 결국 후보로 지명되자 국회와 검찰은 하루종일 술렁였다.

정치권의 반응은 여야가 극명히 갈렸다. 여당은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평가한 반면 야당은 “반문인사에 대한 사정을 이어가기 위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전형적인 코드 인사”라며 반발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각종 권력형 비리와 부정부패 수사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두었고, 부당한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원칙을 지킴으로써 검찰 내부는 물론 국민적 신망도 얻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는 검찰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고 말했다. 이어서 홍 수석대변인은 “우리 사회에 남은 적폐청산과 국정농단 수사를 마무리하고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검찰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지검장은 야권 인사들을 향한 강압적인 수사와 압수수색 등으로 자신이 ‘문재인 사람’ 임을 몸소 보여주었다”며 “그러던 그가 이제 검찰총장의 옷으로 갈아입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 샌 지 오래”라며 “청와대는 하명했고 검찰은 이에 맞춰 칼춤을 췄다. 이제 얼마나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 단체, 반문 인사들에게 휘둘려질 것인가”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코드 인사 중 가장 전형적인 코드 인사다. 독선적 적폐청산을 지속하겠다는 대통령의 뜻을 가장 잘 받들 인물”이라며 “정치 보복성 행태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도이자 의지의 투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현재 가장 중요한 사안인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한편 윤 후보자 지명으로 검찰의 대대적인 후속인사가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관행에 따르면 검찰총장이 지명되면 동기 등 위 기수들이 검찰을 떠났다. 윤 후보자는 사업연수원 23기로 현 검찰조직에 근무하고 있는 사업연수원 19기부터 23기까지는 옷을 벗을 가능성이 높다. 현재 검사장급 이상 간부 42명 가운데 19∼23기는 30여 명에 달한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