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6:36 (목)
미중 두달만에 만났지만 성과없이 끝나
미중 두달만에 만났지만 성과없이 끝나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7.31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중국이 두달여만에 만나 협상을 했지만 별다른 성과없이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31일 오후 중국 상하이에서 류허 부총리를 포함한 중국 대표단과 협상을 마치고 공항으로 출발했다.

이날 협상은 예정보다 일찍 끝났으며 협상 결과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협상 종료와 관련해 “소식이 있으면 바로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충분한 신뢰와 성의를 평등과 상호존중, 상호양보의 정신으로 협상을 진행해야만 협상에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협상에서 미중무역전쟁의 종식을 위한 진전이 있었다는 증거는 현재로서는 없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협상에서 다소 강경한 입장으로 알려진 중산(鍾山) 상무부장의 역할이 이전보다 눈에 띄었으며 일부 미국 대표단은 이에 대해 우려했다.

미중이 협상을 재개했지만 주요 이슈에 대한 입장차가 커서 돌파구를 찾기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미국은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구입을 늘리기를 바라고 있으며, 중국은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를 풀어주기를 요구하고 있다. 또한 중국은 추가 관세의 완전한 철폐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자신이 재선되면 협상 타결 조건을 지금보다 훨씬 가혹하거나 아예 합의가 없을 수도 있다며 중국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였다. 또한 그는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했지만 어떤 신호도 없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중국은 신화통신을 통해 수백만톤의 대두를 포함한 미국산 농산물을 새로 구매하기 시작했다고 밝혔지만, 미국 농무부 자료를 보면 7월 18일까지 3주간 미국에서 중국으로 향한 대두는 100만톤밖에 되지 않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사진=위키백과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사진=위키백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