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5:56 (금)
미 연준, 올들어 세 번째 기준금리 인하
미 연준, 올들어 세 번째 기준금리 인하
  • 조준상 선임기자
  • 승인 2019.10.3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월 의장, 추가 ‘보험성 인하’ 신중 내비쳐

[이코노미21 조준상 선임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올들어 세 번째로 기준금리를 내렸다. 추가 인하는 당분간 없을 것이라는 신호도 내비쳤다.

연준은 10월30일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1.75~2.00%에서 1.50~1.75%로 0.25%포인트 내렸다. 지난 7월, 9월에 이어 세 번째다. 연준은 발표한 성명에서 수출과 투자가 약화하긴 했지만 “노동시장이 강하고 (가계지출 증가 등) 경제활동이 적정한 비율로 증가하고 있다”며 “물가 상승 압력이 미약하고 글로벌 상황 전개가 경제전망에 주는 함의에 비춰 기준금리를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하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사진: CNN
기자회견 하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사진: CNN

제롬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전개되는 국제경제의 상황에도 미국 경제를 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고 진행되고 있는 위험에 약간의 ‘보험’을 제공하기 위해 금리를 내렸다”며 인하 배경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보험성 인하라는 얘기다.

다만 더 이상의 ‘보험성 인하’에는 신중할 것이라는 신호를 내보냈다. 이번 성명에서 “경기 확장을 지속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하겠다”(9월 성명)는 문구를 삭제하는 대신에 “(기준금리) 목표 범위의 적절한 경로를 평가하겠다”는 는 내용으로 채웠다. 기자회견에서 파월 의장도 “경제와 관련해 들어오는 정보가 우리 전망과 대체로 일치하는 한 현재의 정책 기조를 적절할 것이라고 본다”는 의향을 몇 차례 강조했다.

이는 연준을 향해 좀 더 과감하게 기준금리 인하에 나서라고 압박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과 거리를 두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한 최근 악화일로를 겪어온 미중 무역전쟁이 “1단계” 합의로 숨통을 트인 요인도 상당히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파월 의장은 지난 8월 주요 중앙은행 총재들의 모임인 잭슨홀 미팅에서 ‘미중 무역전쟁으로 높아진 무역 불확실성이 총수요에 대한 새로운 지체 요인을 제공했다’는 의견을 내놨다. 투자와 성장의 불확실성을 높인 트럼프의 무역정책이 금리 인하의 가장 큰 이유였음을 에둘러 내비친 것이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