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5:22 (목)
긴급재난지원금 대상 전국민으로 확대되나(1보)
긴급재난지원금 대상 전국민으로 확대되나(1보)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0.04.0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이 전국민으로 확대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소득하위 70% 가구에 4인가구 기준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정부 발표 후 대상자를 전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여야가 지급대상자를 넓혀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5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씩 일주일 안에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황 대표의 이같은 제안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총선용 현금 살포라고 비판해온 기존 입장을 뒤집은 것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도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자를 전국민으로 확대하는 것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부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지급 대상을 전국민으로 변경하자고 발언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대상 선정기준은 신청 가구원에 부과된 올해 3월 기준 본인부담 건강보험료를 모두 합산해 금액이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경우다. 직장가입자를 예를 들면 본인부담 건강보험료가 1인 가구 약 8만8천원, 2인 15만원, 3인 19만5천원, 4인 23만7천원 이하면 지원 대상이다.

급물살을 타고 있는 전국민 지급안을 정부가 어떻게 수용할지 주목된다. [이코노미21]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 안내문. 출처=행정안전부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 안내문. 출처=행정안전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