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1:35 (수)
아베,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에 긴급사태 선언 초읽기
아베,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에 긴급사태 선언 초읽기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20.04.06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도, 오사카부, 효고현 긴급사태 발령 검토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록 확산하면서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지난주까지만해도 정부 차원의 긴급사태 선언에 유보적이었으나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긴급사태를 선언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마이니치 신문은 6일 아베 총리가 신종 인플루엔자 등 특별조치법에 의거해 긴급사태를 선언할 의향을 정했다고 보도했다. 긴급사태 발령 지역은 도쿄(東京)도를 포함한 수도권과 오사카(大阪)부, 효고(兵庫)현 등 감염자가 급증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검토하고 있다.

NHK에 따르면 5일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천57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보다 360여명이 늘어난 것으로 지난 3일 이후 사흘째 1일 신규 확진자수가 300명을 넘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 늘어난 104명이다.

일본에서 가장 심각한 지역은 도쿄도로 누적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섰다. 1일 신규 확진자수도 계속 증가해 신규 확진자수가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143명이었다.

이에 따라 도쿄도는 감염자 급증세를 감안해 진료체계를 중증환자 위주로 변경하기로 했다. 중증환자는 병원에서 계속 치료하고, 경증 환자는 병상 확보를 위해 임시 숙소로 빌린 호텔 등에 머물게 할 계획이다.

도쿄도 외 확진자수는 오사카부 408명, 효고현 203명 등이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정부는 개인 토지에 임시 의료시설을 설치할 수 있어 병상확보에 도움이 된다. 또 광영자치단체도 법적 근거에 따라 시민들에게 외출 자제뿐 아니라 공연장․경기장 등 시설 이용 제한 등을 요청할 수 있다. [이코노미21]

아베 일본 수상이 조만간 긴급사태 선언을 최종조정하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다. 사진=NHK 홈페이지 캡처
아베 일본 수상이 조만간 긴급사태 선언을 최종조정하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다. 사진=NHK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