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20:26 (월)
이미 늦은 긴급사태 선언…감염경로 모른채 확진자 급증
이미 늦은 긴급사태 선언…감염경로 모른채 확진자 급증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20.04.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미21 신성은 선임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일본 정부가 도쿄도 등에 긴급사태를 선언했지만 이미 때를 놓쳐 확산세를 막기엔 역부족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시급히 긴급사태를 선언해야 한다는 지적에도 시간을 끌다 지난 7일에야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에 따라 도쿄도(東京都),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그러나 긴급사태선언에도 확진자수가 급증하면서 이미 시기를 놓쳤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일본은 하루 신규확진자수가 500명대로 급증하고 있으며, 총 확진자수도 6202명에 달한다.

긴급사태가 발령된 도쿄도의 경우 10일 하루 신규 확진자수가 189명으로 집계됐다. 사흘째 최대치를 갱신하고 있다.

확진자수 급증도 문제지만 확진자 대다수가 감염경로를 몰라 불안감을 더욱 키우고 있다. 어제까지 전체 1300여명의 확진자 중 60% 이상이 어떻게 감염됐는지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한편 아베 총리가 긴급사태 지역으로 선언하지 않은 아이치현과 기후현은 자체적으로 외출자제 등을 요청했다. [이코노미21]

일본 NHK는 크루즈선을 제외한 일본내 감염자수가 6202명이라고 보도했다. 사진=NHK 캡쳐
일본 NHK는 크루즈선을 제외한 일본내 감염자수가 6202명이라고 보도했다. 사진=NHK 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