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15:18 (수)
홍남기 “부동산시장 불안해지지 않도록 늘 경계해야”
홍남기 “부동산시장 불안해지지 않도록 늘 경계해야”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1.04.15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가격 10주 만에 상승세 전환
노원, 송파, 강남 등에서 재건축 단지가 가격 상승 주도해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홍남기 부총리는 최근 부동산 시장 흐름에 우려하며 주택공급대책을 일정대로 추진하되 부동산시장 상황을 면밀히 챙기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SNS를 통해 “2.4 대책 발표 전후로 상승세가 꾸준히 둔화되던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폭이 10주 만에 다시 상승(0.07%, 전주 대비 +0.02%p) 전환됐다”면서 “민간재건축과 공공주도 재개발, 재건축 모두 주택공급을 늘리기 위한 것이지만, 그 과정에서 부동산 시장이 불안해지지 않도록 늘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이후 재개발, 재건축 규제 완화 등 정책변화 가능성에 대한 기대심리로 아파트값이 불안해지는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이해된다.

한국부동산원은 전주 대비 오름세를 보인 노원(0.17%), 송파(0.12%), 강남(0.10%) 등 상당수 지역에서 재건축 단지가 가격 상승을 주도한 것으로 분석했다. 일부 매체는 이달 초까지 30억원 중‧후반대였던 서울 강남구 압구정 아파트(전용면적 131㎡) 매도 호가가 최근 2~3억 올라 40억원대를 돌파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재건축 사업 추진에 따른 개발이익이 토지주(조합)에 과다하게 귀속될 수 있고, 이런 기대가 재건축 추진 단지와 그 주변 지역의 연쇄적 가격 상승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이런 점을 감안해 정부는 2.4 대책을 통해 토지주에게 충분한 확정 수익을 보장하되 나머지 개발이익은 세입자・영세상인 지원, 공공임대 활용, 생활SOC 제공 등으로 지역 사회와 적극 공유하는 주택 공급 트랙(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앞으로 2.4 대책을 포함한 주택공급대책을 일정대로 추진하면서 부동산시장 상황을 보다 면밀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이코노미21]

한국부동산원은 전주 대비 오름세를 보인 노원(0.17%), 송파(0.12%), 강남(0.10%) 등 상당수 지역에서 재건축 단지가 가격 상승을 주도한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이코노미21
한국부동산원은 전주 대비 오름세를 보인 노원(0.17%), 송파(0.12%), 강남(0.10%) 등 상당수 지역에서 재건축 단지가 가격 상승을 주도한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