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22:29 (금)
정부, 탄소중립경제에 12조원 투입
정부, 탄소중립경제에 12조원 투입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1.08.3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조원 규모의 기후대응기금 신설
경제구조 저탄소화 8.3조원, 저탄소 생태계 조성 8천억원 배정

[이코노미21 김창섭 본부장] 온실가스감축·기후위기 대응 등 탄소중립경제를 선도하기 위해 정부가 12조원 수준의 재정을 투여하기로 했다.

이는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한 탄소중립기본법에 따른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Nationally Determinded Contribution) 상향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31일 국무회의를 열고 ‘2022년 예산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탄소중립·디지털 전환 등 미래형 경제구조 대전환’을 4대 중점 투자로 꼽으면서 11조9천억의 재정을 투여하기로 했다.

정부는 2조5천억원 규모의 기후대응기금을 신설하고 경제구조 저탄소화에 8조3천억원, 저탄소 생태계 조성에 8천억원, 산업재편으로 인한 노동 분야의 공정한 전환에 5천억원, 제도적 기반 마련에 2조3천억원을 배정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20%를 목표로 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을 위해 설비·발전 부문에 7천억원을 지원하고 그린수소 생산단지 신규지원 등 친환경 에너지를 보급에 3천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철강·시멘트·정유 등 탄소 다배출 산업 공정을 대체할 기술을 개발하는데 190억원, 온실가스 저감설비에도 879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내년 친환경차 보급 목표치 50만대 달성을 위해 올해 11만6천대에서 2022년 23만6000대로 2배 이상 보급을 확대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이 외에도 그린수소 생산·저장, 화이트바이오, 재제조산업 등 탄소중립 경제 패러다임을 선도할 녹색 유망산업 육성 예산도 마련했다. 중소 유망기업(100개)의 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665억원)하고 재생자원을 기반으로 탄소중립 원료소재 순환 공급망 구축(43억원)에도 나선다.

산업전환 과정에서 소외된 계층·산업·지역을 지원하는 '공정한 전환' 사업도 편성됐다.

사업전환과 재편기업에 대한 지원을 위한 융자·펀드 5천억원이 편성됐고 재편분야 핵심기술 연구개발(R&D)에 18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탄소중립의 제도적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7조6천억원 규모의 녹색금융을 공급하고 탄소국경조정제도 등 신국제질서를 대비하기 위해 탄소영향산정방법 개발에 49억원이 편성됐다.

기후대응기금은 2조5천억원 규모로 편성됐다. 기금구조는 탄소배출 감축 유인 메커니즘 구축을 위해 탄소배출권 매각수입을 탄소 감축 목적 사업에 지출하는 구조다.

기금의 수입은 배출권 유상할당 매각(7000억원), 교통·에너지·환경세 배분(1조2000억원), 타 회계·기금 전입(8000억원)이다. 지출은 온실가스 감축(9000억원), 신유망저탄소 산업 생태계 조성(8000억원), 취약 산업·고용·지역 공정전환(2000억원), 탄소중립 기반구축 지원(6000억원) 등으로 운용될 계획이다. [이코노미21]

31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정부는 ‘탄소중립·디지털 전환 등 미래형 경제구조 대전환’을 4대 중점 투자로 꼽으면서 11조9천억의 재정을 투여하기로 했다. 사진=청와대
31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정부는 ‘탄소중립·디지털 전환 등 미래형 경제구조 대전환’을 4대 중점 투자로 꼽으면서 11조9천억의 재정을 투여하기로 했다. 사진=청와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