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22:29 (금)
비대면 증가로 00페이 결제액 사상 최대…일 평균 5590억원
비대면 증가로 00페이 결제액 사상 최대…일 평균 5590억원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1.09.1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편결제 이용금액, 건수 2016년 이후 최대
전자지급서비스 이용액 일평균 8000억원 넘어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비대면 온라인 거래가 늘어나 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금액이 일 평균 5000억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카드 등에 밀려 활성화되지 않던 간편결제 서비스가 코로나19 사태로 안정적 결제수단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중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일 평균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금액은 전분기보다 12.5% 증가한 559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용건수는 12.9% 늘어난 1821만건으로 나타났다. 간편결제 이용금액과 건수 모두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6년 이후 최대 기록이다.

간편결제서비스는 공인인증서 의무사용이 폐지된 2015년 3월 이후 비밀번호, 지문인식 등 생체 정보와 같은 간편 인증수단으로 이용한 결제 서비스를 말한다. 간편결제서비스는 코로나19 팬데믹 전인 2019년 상반기에 2876억원에 그쳤으나 2년 사이 두 배 정도 증가했다.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액도 전분기보다 23.5% 증가한 일평균 481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용건수는 13.1% 늘어난 407만건이었다. 간편송금은 휴대전화에 충전한 선불금을 전화번호나 sns 등을 통해 송금하는 서비스다.

전자지급서비스 이용액도 일평균 8000억원을 넘었다. 상반기 전자지급결제대행 서비스(PG) 이용금액은 전기대비 12.8% 증가한 8635억원(일평균)이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8년 이후 최대치다. 이용건수는 일평균 2091만건으로 전기보다 13.0% 늘어났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비대면 온라인거래가 꾸준히 확대되면서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교통카드 등 선불전자지급 서비스 이용액은 일평균 6247억원으로 전기대비 23.9% 증가했다. 이용건수는 14.7% 늘어난 2228만건이었다. 선불교통카드 실적은 전기와 엇비슷했다. 다만 간편결제,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 확대로 전체 선불전자지급 서비스 이용금액과 건수는 모두 증가했다. [이코노미21]

주 : 1) 2019~2020년 수치는 일부 회사의 자료 수정에 따라 조정     2) 체크카드 포함     3) 구매자별로 가상계좌번호를 부여하여 구매대금을 수취하는 결제대행방식     4) 상품권 등으로 구매대금을 지급하는 결제대행방식     5) (  )내는 전기 대비 증감률(%). 출처=한국은행
주 : 1) 2019~2020년 수치는 일부 회사의 자료 수정에 따라 조정 2) 체크카드 포함 3) 구매자별로 가상계좌번호를 부여하여 구매대금을 수취하는 결제대행방식 4) 상품권 등으로 구매대금을 지급하는 결제대행방식 5) ( )내는 전기 대비 증감률(%). 출처=한국은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