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5:02 (수)
대출 총량한도 넘긴 저축은행 속출…대출절벽 우려
대출 총량한도 넘긴 저축은행 속출…대출절벽 우려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1.09.24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 올초 가계대출 상승률 21%로 맞추라고 권고
신규 대출유입 최대한 자제…저신용자 대출받기 어려울 듯
금감원, 업계의 대출한도 완화 요구에 “시기상조”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은행에 이어 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서도 대출절벽이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올해 반기만에 ‘연간 대출 총량한도’를 초과한 저축은행이 늘면서 금융당국의 부채 관리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금융당국은 올해 초 저축은행에 중금리 대출을 포함한 전체 가계대출의 상승률을 21%로 맞추라고 권고했다. 그런데 대출 총량한도는 넘긴 곳이 속출하고 있어 저축은행들은 금융당국이 요구하는 기준선을 맞추기 위해 대출 문턱을 높이고 만기연장 신청을 거절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업계에 따르면 저축은행 79개사 중 대출 총량한도를 넘긴 곳은 지난 6월 기준 총 18개로 전체의 22.7%에 달한다. 총량(21%)의 절반인 10.5% 이상 초과 대출 저축은행도 12개다.

특히 호남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센트럴저축은행은 2분기 가계대출 잔액이 81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84% 폭증했다. 대신저축은행도 대출 증가율이 78.8%다.

KB저축은행(41.9%)을 비롯한 신한저축은행(26.8%), NH저축은행(23.3%), BNK저축은행(36.3%) 등 금융지주 계열사들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주계열 저축은행들이 시중은행과의 연계영업을 펼치며 올 상반기 적극적인 중금리 공급에 나섰기 때문이다.

저축은행업계는 일방적으로 대출을 중단하면 고객유입을 완전히 차단해 타격이 커질 것을 우려한다. 이에 저축은행들은 기존 대출을 상당 부분 정리하면서 신규 대출유입은 최대한 자제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저신용자는 대출을 거절당할 확률이 커졌다.

한편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관리계획 발표 전 가계대출을 대거 실행한 곳이 있어 특별관리 중"이라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시 필요한 경우 담당 인원에 직접 자세한 내막을 듣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금감원은 업계의 대출한도 완화 요구에는 “아직은 부채관리가 우선시 돼야 하는 시기인 만큼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이코노미21]

업계에 따르면 저축은행 79개사 중 대출 총량한도를 넘긴 곳은 지난 6월 기준 총 18개로 전체의 22.7%에 달한다. 사진=이코노미21
업계에 따르면 저축은행 79개사 중 대출 총량한도를 넘긴 곳은 지난 6월 기준 총 18개로 전체의 22.7%에 달한다.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