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7:41 (목)
미 상원 임시 예산안 통과...셧다운 위기 모면
미 상원 임시 예산안 통과...셧다운 위기 모면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1.12.0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원, 찬성 69표 반대 28표로 가결
바이든 대통령 서명 절차만 남아
민주당과 공화당 대치 당분간 이어질 것
15일까지 ‘부채상한 설정법’ 처리해야

[이코노미21 김창섭 본부장] 미국 상원이 내년 2월 18일까지 연방정부에 자금을 지원하는 임시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미 연방정부는 셧다운 위기에서 벗어나게 됐다.

AP통신, CNBC 등 외신은 2일(현지시간) “미 상원이 예산안 처리 시한인 3일 자정을 앞두고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바이든 미 대통령이 3일 임시 예산안에 서명하는 절차만 남았다.

외신에 따르면 민주당과 공화당 지도부는 아프간 피난민들을 돕기 위한 70억 달러를 추가로 편성하고 연방정부가 11주간 더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찬성 69표 반대 28표로 통과시켰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표결 직후 "결국 냉철한 머리가 승리했다. 불필요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셧다운 직전에 이를 피하게 해준 의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하원도 찬성 221표 대 반대 212표로 임시 예산안을 처리했다.

다만 하원 공화당 지도부는 의원들에게 반대표를 던질 것을 촉구했고 유일하게 일리노이주의 애덤 킨징거 공화당 의원만 찬성표를 던졌다.

앞서 일부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민간기업에 부과된 코로나19 백신 의무화를 철회하지 않으면 임시 예산안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민주당과 정부를 압박했다.

한편 민주당과 공화당의 대치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미 의회가 임시 예산안 처리로 한 차례 위기를 넘겼지만 ‘부채상한 설정법’이 남아 있어 15일까지 이 법을 처리하지 않으면 디폴트(채무불이행)에 직면하게 된다.

양당은 지난 10월 부채한도를 4800억 달러 늘어난 28조9000달러 규모로 일시 증액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은 부채상한 폐지 또는 증액을 요구하고 있지만 공화당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이코노미21]

민주당과 공화당 지도부는 아프간 피난민들을 돕기 위한 70억 달러를 추가로 편성하고 연방정부가 11주간 더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찬성 69표 반대 28표로 통과시켰다. 미 상원 모습. 사진=위키피디아
민주당과 공화당 지도부는 아프간 피난민들을 돕기 위한 70억 달러를 추가로 편성하고 연방정부가 11주간 더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찬성 69표 반대 28표로 통과시켰다. 미 상원 모습. 사진=위키피디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