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8 16:09 (수)
서울시 1조1239억 추경안…중기·소상공인 1444억 지원
서울시 1조1239억 추경안…중기·소상공인 1444억 지원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3.1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의 요청
민생·일상 회복, 방역, 안심·안전에 집중 투자
재택치료자 격리‧치료 지원 예산 1884억원

[이코노미21 임호균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피해업종 지원과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 1조1239억원을 긴급 편성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결산 전인 3월에 조기 추경을 한 것은 2020년 이후 2년 만이다.

시는 ‘2022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17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하고 심의를 요청했다. 추경 예산은 민생·일상 회복(4248억원), 방역(2061억원), 안심·안전(1130억원) 등 3대 분야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우선 시는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에 총 1444억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연 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경영위기 소상공인에게 100만원의 일상회복지원금을 지급한다. 코로나19 사태 후 폐업한 뒤 재창업한 소상공인에게 고용장려금 150만원을 지원한다.

오미크론 대확산으로 급증하고 있는 입원‧격리자의 기초적인 생활지원을 위해 정부와 시가 함께 지급하는 ‘생활지원비’ 신속집행에 총 4201억원(시비 1679억원, 국비 2522억원 기금 별도 계상)을 편성했다. 어린이집 영유아, 장애인, 임산부, 저소득층 등 감염취약계층(약 90만4000명)에게 자가검사키트 530만대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방역에 177억원을 사용한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청년들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392억원을 배정했다.

만 19~24세 청년 15만명에게는 연간 10만원 한도로 대중교통비가 지원된다. 임산부 교통비 지원(100억원), 아동학대 예방 강화(2억원), 고독사 예방 지원(9억원) 등 사회안전망 구축에 390억원이 투입된다.

요금 동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교통공사(1000억원)·시내버스(1000억원)·마을버스(100억원) 등에는 2100억원의 긴급 재정지원이 이뤄진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