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37 (화)
식용유 관련 품목에 할당관세 추진…업계 “국내공급 문제 없어”
식용유 관련 품목에 할당관세 추진…업계 “국내공급 문제 없어”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2.05.1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재고량 2~4개월치
팜유 말레이지아산 사용
업계, 식용유 값 인상 안해

[이코노미21 신만호] 정부는 식용유 국제가격 상승에 따른 업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식용유 관련 품목의 수입 할당관세 등 지원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식용유 공급사들은 국내 식용유 공급에 문제가 없다며 현재 시점에서 식용유 공급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주요 식용유 공급사 5개 업체와 식품산업협회와 함께 업체별 유종별 식용유 국내 공급 상황을 점검하고 식용유 시장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국내 식용유 연간 소요량은 대두유 60여만톤, 팜유 20여만톤 등 약 114만톤 수준으로 이 중 대두유 20만톤, 옥수수유 4만톤 등 24만톤은 국내에서 생산하고 나머지 90만톤은 주로 수입 후 정제 과정을 거쳐 공급하고 있으며 국내 공급사들은 운송 중인 물량을 포함해 2~4개월 가량의 재고를 안정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업소용·가정용으로 사용량이 가장 많은 대두유는 미국·아르헨티나 등 주요 수출국으로부터 차질없이 도입(연간 약 40만톤)되고 있으며 국내 생산(연간 약 20만톤)을 위한 대두 도입도 원활히 추진되고 있어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또한 팜유의 경우 최근 인도네시아 수출제한에도 국내 식품업계는 말레이시아산을사용하기 때문에 수급에 차질이 없는 상황이다 또 기존 재고 이외에 5~6월에도 평년 수준 사용량인 3만3000톤(연간 약 20만톤 수입)을 도입 중이고 하반기 이후 물량도 계약된 대로 정상 도입 예정이라고 전했다.

업계는 가정용과 치킨 가맹점(프랜차이즈) 등에 주로 사용되는 카놀라유, 올리브유 등도 차질없이 수입되고 있으며 해바라기씨유의 경우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에는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 대체 공급선을 확보 중에 있다고 밝혔다.

라면, 제과, 제빵 등 식품공장용 물량이나 가정용 소포장 물량(1ℓ이하)은 예년에 비해 수요업체 발주량에 큰 차이가 없으나 유통대리점을 통해 공급되는 업소용 캔식용유(18ℓ), 가정용 대용량(1.8ℓ) 주문량이 최근 크게 늘어난 상황이다. 이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인도네시아 팜유 수출제한 등 영향으로 식용유 가격 상승을 우려한 가수요가 일부 유통망에서 발생했다는 것이 공급사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식용유 공급사들은 국내 식용유 공급에는 문제가 없는 만큼 일부 가수요만 진정된다면 소비자들의 식용유 구입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낮으며 현재 시점에서 식용유 공급가격 인상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식용유 공급 문제는 치킨집, 중국음식점, 전집 등 중소외식업체, 소상공인의 생계 안정과 직결되는 만큼 정부와 기업이 적극 협력해 식용유 수급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가격 불안 심리로 인해 필요 이상 미리 구매하는 상황을 완화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민·관 수급 점검을 주 1회 이상 정례화해 정확한 수급 정보 제공 등 공급망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 정부는 식용유 국제가격 상승에 따른 업계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식용유 관련 품목의 할당관세 등 지원 방안을 적극 발굴·추진할 계획이며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와도 공급망 안정화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