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6-08 16:59 (목)
랜섬웨어 공격 “예방이 최선”...정부 대응지원반 운영
랜섬웨어 공격 “예방이 최선”...정부 대응지원반 운영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1.05.2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랜섬웨어 신고 건수 지난해 127건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지원반 설치

[이코노미21 김창섭 본부장] 국내외 기업을 대상으로 기승을 부리고 있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해 정부가 나섰다.

최근에는 미국 최대 송유관 업체가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시스템 마비로 인해 송유관 가동이 전면 중단됐고 국내에서도 10위권 배달 대행 플랫폼 기업이 공격을 받아 전국 3만5000개 점포와 1만5000명의 라이더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랜섬웨어(Ransom+Software)란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사용할 수 없도록 한 뒤 이를 인질로 삼아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랜섬웨어 공격을 예방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랜섬웨어 대응 지원반’을 설치, 운영한다.

국내 랜섬웨어 신고 건수는 2019년 39건에서 지난해 127건으로 325% 급증했고 올해도 지난 16일 기준으로 55건을 기록했다.

지원반은 한국인터넷진흥원 내 인터넷침해대응센터(KISC)에 설치되며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을 총괄로 해 24시간 신고 접수·분석 및 피해 복구를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랜섬웨어 피해 예방을 위해 △최신 버전 소프트웨어 사용 및 보안 업데이트 적용 △출처가 불명확한 이메일과 URL 링크 클릭 주의 △파일 공유 사이트 등에서 파일 다운로드 주의 △중요한 자료의 정기적 백업 등을 권고했다.

또 과기부는 랜섬웨어 공격자의 협상 요구에 응할 경우 금전만 갈취당하고 추가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만큼 협상 대신 신고를 통해 시스템 복구 등 기술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코노미21]

출처=과학기술정통부
출처=과학기술정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