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9-26 17:12 (화)
하나은행, 독일 헤리티지 펀드 원금 전액 반환 결정
하나은행, 독일 헤리티지 펀드 원금 전액 반환 결정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3.01.1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미21 김창섭] 하나은행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독일 헤리티지 펀드 관련 금융분쟁조정위원회의 조정결정과 관련해 펀드에 투자한 투자자들에게 투자원금 전액(73좌, 233.3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헤리티지 펀드는 독일에 문화적 가치가 있는 건물을 매입한 후 리모델링 등을 통해 투자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해 설립된 투자 상품이다. 그러나 사업 시행사가 파산하면서 환매가 중단돼 4800억원 가량의 투자금이 회수되지 못했다.

펀드 판매사는 신한투자증권(3907억원), NH투자증권(243억원), 하나은행(233.3억원), 우리은행(223억원), 현대차증권(124억원), SK증권(105억원) 등이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1월 분조위를 열어 6개 금융사가 판매한 독일 헤리티지 펀드와 관련한 분쟁 조정 신청 6건에 대해 투자원금 반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이후 신한금융투자, NH투자증권 등은 전액 반환을 결정했다.

하나은행은 분조위 조정 결정에 대해 법률 검토를 비롯해 다방면으로 심사숙고한 결과 투자원금 전액을 지급하라는 조정 결정 주문의 취지는 받아들이지만 결정의 이유에 대해서는 법리적 이견이 있어 그대로 수용하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했다.

다만 실질적으로 분조위의 조정 결정과 동일한 효과를 볼 수 있는 높은 수준의 소비자 보호 조치로 조속히 자율 조정 절차를 진행해 투자자들에게 투자원금 전액을 지급해 고객 신뢰 회복에 만전을 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 보호를 은행의 최우선 가치로 둬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한 손님 중심 영업문화와 혁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21]

하나은행 본점. 사진=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 본점. 사진=하나은행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