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21:22 (금)
하이트진로 “당분간 소줏값 인상 없다”...정부의 압박 먹혔나
하이트진로 “당분간 소줏값 인상 없다”...정부의 압박 먹혔나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3.02.2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일부에서 7000원까지 올라
정부, 소주값 인상 관련 실태조사
민생분야 단합행위 집중 조사할것

[이코노미21 김창섭] 정부의 소줏값 인상 자제 요구에 따라 하이트진로가 소주 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같은 움직임이 식당 등에까지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라는 의견도 있다.

앞서 식당 등에서 파는 소줏값이 6000원에, 강남 일부 이른바 헌팅포차에서는 소줏값이 7000원에 이르자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기획재정부와 국세청 등은 주류업계의 소주 가격 인상 움직임과 관련해 실태조사에 착수했다. 소주의 원재료인 타피오카 가격과 주정 제조 과정에 필요한 에너지, 병 가격 상승 등 여파로 주류업계가 소줏값을 인상할 움직임을 보이자 조사에 나선 것이다.

기재부는 병 가격 상승 등이 소줏값 인상으로 이어질 만큼 정당성이 있는지 살펴보고 국세청은 주류업체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소줏값 인상 자제를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기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소주 등 국민이 정말 가까이 즐기는 그런 품목에 대해서는 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하며 대응방안을 지시했다.

정부는 독과점 등 주류업계의 경쟁구조도 살펴볼 계획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추종 인상이라도 각자 결정한 게 아니라 올리기로 합의한 경우는 문제가 될 수 있다민생 분야 담합 행위를 중점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국세청은 주류업체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소줏값 인상에 대한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정부의 움직임에 따라 하이트진로는 당분간 소주 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

국내 소주업계 1위인 하이트진로는 27최근 병뚜껑과 빈명 가격 인상, 물류비 증가 등 원가 부담으로 소주 가격 조정 여부를 검토한 결과 당분간 동결키로 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가격 인상요인이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현재 쉽지 않은 경제 상황에서 소비자와 자영업자들의 부담을 덜어드리고자 결정한 조치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맥주업계 1위 오비맥주도 이같은 행렬에 동참했다. 최근 소줏값 논란이 맥주 등 다른 주류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식당 등에서까지 소줏값이 동결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 시각도 많다. 서울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최모씨는 최근 인건비 등 원재료 상승 등으로 인상 요인이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음식값을 올리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식당에서 마진이 가장 많은 편에 속하는 주류값 인상에 대해 (업주들이) 인상 유혹을 느끼는 것이 사실이다고 전했다. [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