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7:21 (금)
신한은행, 부동산PF 유동성 5500억원 지원
신한은행, 부동산PF 유동성 5500억원 지원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3.03.2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자금지원 2500억원
브릿지론 만기연장 300억원

[이코노미21 김창섭] 신한은행은 22일 최근 원자재 및 인건비 상승에 따른 공사비 증액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건축 사업장 등에 대한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동성 지원은 신규자금지원 2500억원과 브릿지론 만기연장 300억원으로 총 5500억원으로 진행된다. 통상 거액의 신규자금지원은 다른 금융기관과 대주단을 구성해 지원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신한은행은 자금 조달에 어려움이 있는 사업장들에게 신속한 지원을 위해 단독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신규자금지원 중 일부는 채권보전에 있어 기존 대출 대비 후순위 조건임에도 해당 PF사업장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추가 자금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신한은행은 3000억원 규모로 브릿지론에 대한 만기연장도 주선한다. 최근 일부 브릿지론 취급 사업장은 공사도급 단가인상, 금리상승, 분양가 하락 등에 따른 사업성 악화로 인해 본PF로 전환이 되지 못하고 만기연장도 거절돼 공매가 진행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신한은행은 브릿지론 연장 지원으로 자금 부족 등의 유동성 문제를 해결해 사업장의 정상화를 돕고 향후 시공사의 책임 준공 등의 조건을 감안해 본PF로의 전환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신한은행은 올 1월에도 레고랜드 사태 등으로 ABCP 차환발행에 어려움을 겪었던 둔촌주공 재건축사업에 대해 총괄 주선 및 대리은행으로서 7500억원 규모의 본PF 사업비 대출을 주선한 바 있다. [이코노미21]

신한은행 본점.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 본점. 사진=신한은행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