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20:23 (금)
대도시·신축 아파트도 역전세 우려 커져
대도시·신축 아파트도 역전세 우려 커져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3.05.0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락거래 수도권 66%, 지방 57%
수도권 신축아파트의 하락거래 비중 73.8%

[이코노미21 임호균] 아파트 시장에 역전세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전세수요가 많은 대도시와 주거선호도가 높은 신축에서도 역전세 우려가 커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년 전보다 전세 최고가격이 낮아진 아파트 하락거래는 62%(1만9928건)로 집계됐다.

하락거래는 수도권 66%(1만9543건 중 1만2846건), 지방 57%(1만2479건 중 7082건)으로 수도권 비중이 높았다.

시도별로는 △대구(87.0%) △세종(78.4%) △대전(70.8%) △인천(70.5%) △부산(69.6%) △울산(68.2%) △경기(66.0%) △서울(64.2%) 순이었다. 수도권 등 주택수요가 많은 대도시에서 상대적으로 전셋값이 큰 폭으로 내렸고 낮은 가격의 신규계약 사례가 많았던 영향으로 보인다.

상대적으로 선호도가 높은 신축도 역전세 안전지대는 아니었다. 최근 2년(2021년 4월30일대비 2023년 4월21일 기준) 전국 연식 구간별 아파트 전세가격 변동률은 △5년 이내 -5.85% △6~10년 이내 -4.70% △10년 초과 -0.40% 순으로 신축의 전셋값 하락폭이 컷다.

2년 전보다 올해 전세 하락거래 비중도 5년 이내 신축이 70.9%(4324건 중 3066건)으로 가장 높았다. 수도권 신축 아파트의 하락거래 비중이 73.8%(2260건 중 1669건)으로 지방 67.7%(2064건대비 1397건)에 비해 높았다. 특히 2021년 가격 급등 이후 아파트 입주 여파로 전셋값 약세가 이어진 인천에서 하락거래 비중이 79%로 가장 높았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전세보증금 반환 지연에 따른 임대인과 임차인간 갈등은 물론 소송, 대출이자 등 비용 부담도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 "전셋값 약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가격 고점이었던 2021년~2022년 초까지 계약한 임차인들의 전세 만료시점이 속속 도래하면서 역전세 이슈는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