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3 12:51 (토)
한국 기업 주도 국제컨소시엄, 오만 그린수소 사업권 확보
한국 기업 주도 국제컨소시엄, 오만 그린수소 사업권 확보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06.23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년간 그린수소 사업 독점 개발 및 생산
연간 약 22만t의 그린수소를 생산할 예정
수소 생산 플랜트 등 2030년 준공 계획

[이코노미21 이상훈] 포스코홀딩스 등 한국 기업들이 주도하는 국제 컨소시엄이 오만 그린수소 독점 개발 사업권을 확보했다. 한국 기업들이 해외에서 추진하는 그린수소 사업으로는 최대 규모다.

포스코홀딩스는 삼성엔지리어링 등이 포함된 3개국 6개사 컨소시엄이 21일(현지시간) 오만 수도 무스카트에서 오만 정부가 설립한 하이드롬(Hydro

포스코홀딩스, 삼성엔지리어링 등이 포함된 국제 컨소시엄이 21일(현지시간) 오만 수도 무스카트에서 오만 정부가 설립한 하이드롬(Hydrom)사와 두쿰지역 그린수소 독점 사업 개발 및 생산, 부지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홀딩스 제공
포스코홀딩스, 삼성엔지리어링 등이 포함된 국제 컨소시엄이 21일(현지시간) 오만 수도 무스카트에서 오만 정부가 설립한 하이드롬(Hydrom)사와 두쿰지역 그린수소 독점 사업 개발 및 생산, 부지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홀딩스 제공

 

m)사와 두쿰지역 그린수소 독점 사업 개발 및 생산, 부지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로 무스카트에서 남서쪽으로 약 450㎞ 떨어진 알우스타주 두쿰 지역에서 향후 47년간 그린수소 사업을 독점 개발 및 생산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사업부지 면적은 서울시 면적의 절반 정도인 340㎢다. 컨소시엄은 5GW(기가와트) 규모의 재생에너지 발전 단지와 수소 생산 플랜트를 건설해 물전기 분해 방식으로 연간 약 22만t의 그린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그린수소는 태양광, 태양열,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이용해 물을 분해해 얻은 청정 수소를 의미한다.

컨소시엄은 현지에 암모니아 합성 플랜트도 함께 만들어 생산된 그린수소를 다시 암모니아로 전환해 국내로 운송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수소환원제철, 청정 무탄소 전력 생산 등에 사용된다.

재생에너지 발전소, 수소 생산 플랜트, 암모니아 합성 플랜트는 2027년 착송해 2030년 준공된다.

이번 컨소시엄 참여사는 포스코홀딩스, 삼성엔지니어링,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프랑스 엔지(ENGIE), 태국 PTTEP 등 6개사이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