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5:27 (목)
포스코, 2030년까지 이차전지소재 매출 62조원 달성
포스코, 2030년까지 이차전지소재 매출 62조원 달성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07.1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톱3 리튬기업 도약 목표
이차전지소재사업에 집중 투자
2026년 이후 본격적인 이익창출

[이코노미21 이상훈] 포스코홀딩스가 2030년까지 이차전지소재 사업 관련해 매출 62조원을 달성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포스코홀딩스는 11일 그룹 이차전지소재사업 성장비전과 목표를 발표하는 ‘제2회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사업 Value Day’를 열고 이차전지소재분야 2030년 성장 목표를 발표했다.

포스코그룹은 ∆리튬 생산능력 총 42만3000톤, 매출 13조6000억원 ∆고순도 니켈 24만톤 확보, 매출 3조8000억 ∆리사이클사업을 통한 리튬·니켈·코발트 등 7만톤 생산능력 확보, 매출 2조2000억원 ∆양극재 100만톤 체제 구축, 매출 36조2000억원 ∆음극재 37만톤 체제, 매출 5조2000억원 ∆차세대소재 9400톤 등 2030년까지 총 매출액 62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51%가 상향된 수치다. 지난해 목표는 매출 41조원이었다.

리튬사업은 이전에 투자한 염호와 광산을 기반으로 점토리튬 등 비전통 리튬자원 등 사업영역을 확대해 글로벌 톱3 리튬기업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아르헨티나 염호 3·4단계를 동시에 개발해 오는 2027년까지 염호리튬 10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니켈사업은 경제성 확보가 용이한 인도네시아 등지에서 제련사 합작 및 기술개발로 공급망의 안정성 확보와 IRA등 글로벌 무역장벽에 유연한 대응을 준비할 방침이다.

리사이클사업에서는 핵심시장인 유럽, 미국 등지에 글로벌 허브를 구축해 폐전지에서 원료를 가공해 다시 고객사에 공급하는 친환경 리사이클 생태계를 선제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양극재사업에서는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해 질적, 양적 성장과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 중심의 생산 집적화로 투자 경쟁력을 확보하고 고객사들과 파트너십을 확대해 수주기반 글로벌 생산능력을 증대시킬 계획이다.

음극재사업에서는 천연/인조흑연, 실리콘계 등 전제품의 생산판매 체제를 구축한다. 차세대소재사업에서는 전고체전지용 고용량 음극재로 리튬메탈 음극재 사업을 계획하고 있고 고체전해질은 포스코JK솔리드솔루션의 생산라인 기반 단계적인 생산능력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 이외 신규전지 소재사업 진출을 위해 다양한 사업검토도 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은 올해 포스코HY클린메탈 리사이클링공장 완공에 이어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수산화리튬공장 완공을 앞두고 있다. 이후 염수리튬, 니켈 등 단계적 상업생산으로 본격 이익이 발생하면 원료부터 폐배터리 리사이클까지 이차전지소재산업의 완전한 ‘Closed Loop’체계 완성을 이룰 계획이다. Closed Loop란 제조 공정에서 나온 폐기물을 처리해서 재활용하는 시스템을 뜻한다.

정기섭 포스코홀딩스 정기섭 전략기획총괄은 “이차전지산업 초기에 소재사업 집중 투자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것이며 특히 향후 3년간 그룹 전체투자비의 46%를 이차전지소재사업에 집중 투자해 2026년 이후에는 본격적인 이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코노미21]

11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2회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사업 밸류데이. 사진=포스코그룹 제공
11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2회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사업 밸류데이. 사진=포스코그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